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종합] 제주 나흘 연속 두자릿 수 확진··· 월별 최다
지난 11일 하루동안 13명 추가 양성 판정
확진자 3분의 1일 국제대 레슬링부 연관
진단검사량도 역대 최대치 2600여건 기록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1. 05.12. 12:05: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지역에서 나흘 연속 두자릿 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며 5월로 접어든 지 12일 만에 올해 기준 월별 최다 확진자 수를 기록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1일 하루 동안 도내에서 13명(817~829번)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올들어 최다 확진자가 발생한 전날(24명)보다는 그 수가 절반 가까이 줄었지만, 나흘 연속 두 자릿수 감염이 보이며 여전히 추가 확산 위험이 큰 상태다.

특히 5월에만 115명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이번 달이 올해 기준 월별 확진자 수가 가장 많은 달로 기록됐다. 또 이달 신규 확진자 중 73%에 달하는 84명이 도내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11일 발생한 확진자 13명 중 9명은 감염경로가 드러났지만 나머지 4명은 그렇지 않다.

신규 확진자의 대다수인 8명(817번·821번·822번·823번·824번·825번·826번·828번)은 제주국제대학교 레슬링부에서 시작된 연쇄 감염으로 조사됐다. 레슬링부 확진자가 이용한 노래방을 같은 시간 대에 머문 제주대 학생과 중앙고등학교 학생이 감염된 후 가족과 지인 등으로 코로나19가 전파됐다는 것이 제주도의 역학 조사 결과다.

도 방역당국은 이달 확진자 중 3분의1인 51명이 제주국제대 레슬링부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N차 감염되거나 접촉해 전파된 사례로 보고 있다.

감염 경로가 파악된 나머지 1명인 829번은 향수목욕탕을 방문한 후 확진된 813번의 가족인 것으로 조사됐으며 818번·819번·820번·827번은 스스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은 경우다. 도 방역당국은 이들 4명에 대한 감염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도는 5월 들어 가족, 지인 모임 등 개별 단위 활동이 늘고 학교, 직장 등의 동일 집단과 밀폐, 밀집, 밀접 등 이른바 3밀 환경에서 확진자가 지속 발생한 것으로 보고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대신, 당분간 집단감염이 빈발하는 시설을 중심으로 한 핀셋 방역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11일 하루 동안 총 2690건의 진단검사가 이뤄져 역대 최대 검사량을 기록했다.

하루 2000건 이상의 진단검사가 진행된 것은 지난 2월 25일 2031건, 5월 7일 2013건, 5월 10일 2322건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로, 이달 들어서는 세 번째다. 12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격리 치료 확진자는 116명 자가 격리자는 1135명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이광재 제주서 세몰이…"제주에 연방제 수준 … 제주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명 추가
민주당 대선 후보 잇따라 제주 찾아 세 확산 시… JDC 내부신고 활성화차원 비실명 대리신고제 운…
제주도, "돌파감염 사례 3명 아닌 2명" 제주서 자가격리 도중 확진 잇따라
"하우스 재난방지시스템 지원 신청하세요" 감염경로 미확인 확진자 꾸준… '조용한 전파' …
백신 접종자 7월 '노마스크' 정부 방침 "제주는 … 제주형 거리두기 2단계 '2주 더'… 내달 4일까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