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남원읍 의귀천 하천 정비사업 중단하라"
제주환경운동연합 10일 성명내고 나무·바위 훼손 주장
원형 보전 방법 모색… 사업 재검토해 근본 대책 세워야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5.10. 17:20: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공사가 진행 중인 의귀천. 사진=제주환경운동연합 제공

제주환경운동연합은 10일 성명을 내고 "남원읍 의귀천의 원형을 파괴하는 정비사업을 중단하고 홍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실질적 대안을 마련하라"며 "제주하천의 환경적 가치를 고려한 종합적인 하천 보전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수십년간 도외지역과는 전혀 다른 제주 하천이 가진 생태·지질·경관적 가치는 무시되고 토건 공법에 의존한 하천정비가 주를 이뤄왔다"며 "의귀천은 현재 상류서부터 하류인 태흥리 바닷가까지 8㎞에 걸쳐 하천정비 공사가 진행 중인데, 이 과정에서 여러 나무와 바위과 훼손됐음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행정당국은 정비공사의 근거를 제방 높이가 낮고, 하천 폭이 협소해 집중 호우 시 월류에 따른 침수피해를 방지하는 것이라곤 하지만 이는 원인을 너무 단순화한 것"이라며 "침수피해는 지표면에 대한 개발로 인해 불투수성 면적이 늘어나고, 물길이 왜곡돼 모든 물길을 하천으로 돌리면서 예전보다 물이 많아져 발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침수피해가 발생하면 다시 하천정비나 대형 저류지를 만드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어 의귀천 정비사업 방식은 당장 철회돼야 한다"며 "침수 피해의 원인을 정밀하게 분석해 원형을 최대한 보전할 방법을 다각도로 모색해야 하며, 하천 정비 정책도 전면적으로 재검토 해 좀 더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회 주요기사
역대 최대 '괭생이모자반'이 사라졌다 제주대병원노조 "갑질 교수 사건 항소할 것"
제주 23일 오후 최대 20㎜ 소나기 괭생이모자반 이어 파래 제주 해안 습격
갑질 폭행 혐의 제주대병원 교수 1심서 '유죄' 농협중앙회-한림농협 접대·향응 의혹 고발
서귀포항 화물선 컨테이너 작업중 2명 추락 중… 음주사고에 경찰까지 때린 40대 징역형
"버스노동자에 휴게·화장실 제공을" 제주의 국제자유도시 실험은 '실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