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토끼 사체 여고 사물함에 놔둔 범인 '학교 내부자'
경찰 이유 등 조사 후 교육당국 이관 예정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5.02. 15:00: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학교 사물함.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련 없음

제주의 한 여자고등학교 학생 사물함에 부패한 토끼 사체를 두고 달아난 여성이 학교 내부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달 30일 오후 5시50분쯤 제주시내 모처에서 유력 용의자로 붙잡힌 A씨가 조사 결과 학교 내부자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5일 오후 7시쯤 제주시의 한 여고 교실에 몰래 들어가 부패한 토끼 사체가 들어있는 비닐봉지를 몰래 사물함에 두고 간 혐의를 받는다.

 지난 27일 학교 측 신고를 받은 경찰은 폐쇄회로 영상을 분석해 추적하는 등 나흘만에 용의자를 체포했다.

 학교 내부자의 소행인 것으로 밝혀지면서 경찰은 조사를 마친 뒤 교육 당국에 관련 내용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 사건에 대한 처리는 해당 학교와 교육당국에서 진행하게 된다.

사회 주요기사
"중산간도로 선형개량공사 사업 철회를" 해경, 성수기 맞아 수상레저 활동 안전관리 강…
검찰 송재호 의원 '벌금 90만원 선고' 항소 '안전속도 5030' 한달 "공감" vs "탄력 운영"
제주지법, 특정 렌터카 차량 운행제한은 '부당' 국유재산 변상금 항소심 공항공사 승소
주정차단속차량이 되레 불법주차 눈살 150여명 승객 태운 항공기 속도계 이상 '아찔'
제주지방 비·강풍 멈추고 흐린 날씨 예상 서귀포해경, 신경손상 의심환자 병원 이송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