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포토슬라이드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꽁'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5.02. 14:41: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일 오전 한라산 윗세오름(해발 1천600∼1천700m) 등산로 부근에 있는 구상나무에 상고대가 폈다. 이날 한라산 정상 부근이 영하권을 기록해 따뜻한 제주 해안지역 봄 날씨와 대조적인 모습을 보인다. 고원상씨(인스타ID @oursong12) 제공

2일 오전 남녘 제주에 우뚝 솟은 한라산에 갑작스럽게 겨울이 찾아왔다.

한라산 윗세오름 등 해발 1천600∼1천700m 이상 고지대에 상고대가 펴 겨울 정취를 물씬 풍겼다.'

이날 한라산 정상부의 기온은 영하권으로 뚝 떨어졌다.

기상청은 우리나라 상공에 찬 공기가 있고 하층으로 찬 북동 기류가 강하게 유입돼 해발고도가 높은 곳의 기온이 뚝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한라산 아래 해안지역에 자리한 제주시와 서귀포시 등에는 낮 최고기온이 19도까지 올라, 5월 평년과 비슷한 날씨를 보이며 포근했다.

등산객 고원상(36)씨는 "해안지역의 따뜻한 날씨만을 생각해 편한 옷차림으로 한라산을 올랐다가 윗세오름 부근부터 날씨가 추웠다"고 말했다.'

한라산 고지대가 5월에도 영하권을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5월 13일에도 한라산 고지대의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져 상고대 현상이 나타났다.

2019년 5월 6일 및 8일, 2018년 5월 2∼4일 등에도 한라산 고지대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졌다.[연합뉴스]

포토슬라이드 주요기사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꽁'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겹벚꽃 활짝 핀 제주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찰과 자치…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위 시인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