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주한미군주둔비 특별협정 비준동의 거부하라"
13.9% 인상 납득 불가… 일방적 불리함 주장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4.19. 16:57: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9일 성명을 내고 "국회는 주한미군주둔비 특별협정 비준동의를 거부하라"고 촉구했다.

 민노총 제주본부는 "미군 주둔비용을 13.9%나 인상한다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며 "작년 대비 올해 정부예산 인상률 8.3%(본 예산 기준), 최저임금 인상률 1.5%인 것과 비교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5년간의 장기간 협정이 예산 편성과 운영에 있어 국가재정의 자주성을 심각하게 훼손한다고 우려했다. 또 국방 예산 증가만큼 주둔비도 늘리는 것은 자주국방의 방향과도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 협정은 전례없이 미국에게만 유리하고 한국에게는 일방적으로 불리한 굴욕적인 협정"이라며 "주한미군주둔비 특별협정이 국회에서 비준된다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아시아 평화협력이라는 우리 국익과도 모순되는 결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굴욕적인 협정을 막아내기 위한 방법은 21대 국회가 주한미군주둔비 특별협정 국회비준을 거부하는 것 뿐"이라며 "국회는 당장 11차 방위비분담특별협정이 우리 국민의 세금을 갖다 바치는 굴욕적인 협상임을 선언하고 국회 비준동의를 거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보건소 차량 추돌 발생… 2명 경상 "남원읍 의귀천 하천 정비사업 중단하라"
애월읍 아파트 복도서 화재 발생… 자체 진화 제주한국병원 '관절척추센터' 개소
"얼마나 심하길래"… 봉개 악취 맡으러 온 환경… 제주해경서 고정웅 경장, 적극 행정 우수사례 …
'북적북적' 함덕해수욕장 "거리두기가 뭐죠?" 제주서 퇴직금 안주고 총각 행세 병원장 실형
제주해경 민간 해양 드론수색대 활성화 추진 제주해경 유조선 해양오염사고 예방 점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