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서귀포시, 국비 47억 확보 배합사료비 지원
수산자원 보호·연안환경 오염방지 효과 기대
어가당 최대 2억9000만원… "2023년 의무화"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1. 04.19. 15:33: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서귀포시가 지난 3월 정부의 수산분야 공익직불제도 도입에 맞춰 지역 내 양식어가를 대상으로 친환경 수산물 직불제(배합사료 지원)를 새롭게 시행한다.

19일 시에 따르면 친환경 수산물 직불제는 국민에게 안전한 수산물을 공급하고, 환경오염을 최소화하는 친환경 양식방식의 전환을 유도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와 관련, 시는 올해 국비 47억5600만원(국비 100%)을 확보, 지역 내 양식어가 42곳에 대해 직불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치어기부터 출하기까지 100% 배합사료를 사용해 어류 양식어업을 경영 중인 어업경영체이다. 사료검정기관의 검정을 받은 배합사료를 사용하는 양식어가에 대해 1어가당 최대 2억9000만원(수면적 기준)까지 지원하며 사료 1포대(20㎏)당 5420원~1만2390원이 지급된다.

지역 내 양식장 1곳당 사료비는 연간 10억원가량 소요되며 이 가운데 배합사료를 지원 받을 경우의 보조율은 10~15%선으로 예상되고 있다.

시는 지원 이후, 직불제 지급 양식어가를 대상으로 배합사료 사용 실태 점검 및 교육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2023년부터 시행 예정인 광어양식 배합사료 사용 의무화 정부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특히 수산자원 보호 및 연안 환경오염 방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전량 배합사료 양식을 유도해 친환경 양식산업 정착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생사료의 경우, 배합사료에 비해 가격대비 25% 수준이고, 성장률도 좋아 양식어가에서 선호하고 있다. 다만 연안 환경오염에 문제가 있어 정부차원에서 배합사료 공급을 유도하고 있다.

서귀포시 주요기사
서귀포시 "투명 페트병 수거 자원봉사 연계" 서귀포시 중증장애인 상해보험 가입 지원
서귀포시, 위기 1994가구 한시생계비 지원 서귀포시, 통합신청자 170가구 권리구제
'대정읍 디지털 노마드 스페이스 조성' 국비 받… 서귀포시 공식 SNS로 전통시장 온라인 홍보 강…
사려니숲 '유아숲놀이터' 성황리 운영 서귀포시, 축산차량 GPS단말기 교체 무상 지원
서귀포시 4억3800만원 투입 해녀장비 지원 '서귀포in정' 오픈 100일만에 매출액 4억 초과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