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원전 오염수 방류 저지에 총력 대응해야
편집부 기자 hl@halla.com
입력 : 2021. 04.1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하면서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사면이 바다인 제주와 우리나라 해역이 방사성 오염수에 노출될 위기에 처했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가 오염된 방사성 물질의 농도를 낮춘다고 하지만 수백만t의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는 것이어서 결코 안심할 수 없다. 이 때문에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위해 제주를 비롯한 전국 17개 시·도의회가 공동 대응에 나섰다.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는 14일 제주에서 열린 2021년 제3차 임시회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 촉구 성명서'를 채택했다. 협의회는 성명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탱크에 보관중인 오염수는 인체에 치명적인 방사성 물질이 포함돼 있다"며 큰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일본 정부의 결정은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 해양환경과 인류의 생명을 위협하는 반인권적·반환경적 결정"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협의회는 "일본 정부가 이번 결정을 철회하지 않으면 국제법과 국내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모든 일본산 수산물의 국내 유통을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물론 전국적으로 반발하는 이유는 너무나 당연하다. 우리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그만큼 크기 때문이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문제가 되는 것은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가 다량 포함돼 있어서다. 전문가들은 오염수를 재처리해도 트리튬은 제거되지 않는다고 본다. 트리튬이 수산물을 통해 인체에 침투할 경우 내부 피폭을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때문에 방사성 오염수가 제주연안으로 유입되면 해양생태계와 수산업계에 상당한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문제인만큼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 저지에 동원 가능한 모든 조치를 해야 한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학교 정상화에 학부모·학생·도민 힘써… [사설] 제주기록원 설립, 도·의회 힘 더 모아야
[사설] 지역감염 걷잡을 수 없이 번져 큰일이다 [사설] ‘간첩조작 피해자’조례, 명예회복 새 …
[사설] 제주대 교차로 사고 더 이상 없도록 해… [사설]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없는 주행 안…
[사설] 4차 대유행 현실화, '긴장의 끈' 풀렸나 [사설] 갈길 먼 농어촌민박의 ‘안전’, 적극 …
[사설] 농업통계 제각각··· 제대로 된 농정 불… [사설] 깊은층 지하수도 위협받아 우려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