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제주 풍력발전사업자 '출력제한' 공동 대응 나선다
제주에너지공사 등 6개사 주축..손실 최소화방안 제안 예정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21. 04.12. 16:12:4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9일 열린 제주 풍력발전 출력제약 판매손실 보전 위원회.

제주지역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증가로 계속되는 출력제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사업자 단체가 구성됐다.

 제주지역 풍력발전사업자인 제주에너지공사, 한신에너지 제주김녕풍력발전 등 6개 사업자는 지난 9일 '제주 풍력발전 출력제약 판매손실 보전 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회는 앞으로 ▷풍력발전 출력제약 발전판매 손실 보상제도 도입 ▷풍력발전출력제약 최소화 기술개발 및 시스템 보강 ▷재생에너지 사업자 투자 손실 발생 최소화 방안 마련 등을 지속적으로 제안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지역 풍력발전 출력제약은 2015년부터 2021년 3월 31일까지 총 191회 발생, 손실액만 약 65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돼 발전사들의 경영악화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 SMP(계통한계가격)와 REC(신재생공급인증서) 가격이 폭락하면서 발전사들은 이중고를 겪고 있기도 하다.

 황우현 제주에너지공사 사장은 "풍력발전 출력제약은 제주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향후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국가 차원의 중요한 이슈"라며 "위원회 운영을 통해 출력제약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하여 대책을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제주도청, 한국전력 등은 지난 9일 제주도청에서 '2021년 제1차 제주 에너지협의회'를 개최, 제주의 재생에너지 출력제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가 지난달 발표한 '지역 주도의 분산에너지 활성화 대책' 관련 세부 이행 방안을 논의했다.

 산업부는 이를 위해 LNG·중유 등 필수운전 발전기 운영을 최소화하고 '계통안정화 에너지저장장치(ESS)' 구축, 제주-육지 간 해저케이블(HVDC·고압직류송전)을 통해 제주도 내 잉여전력을 육지로 보내는 '역송'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 중앙고 재학생 6명 추가 코로나19 확진 제주 오늘부터 유흥업소-노래연습장 영업 제한
서귀포 명물천목욕탕 동선 공개.."진단검사 받… 제주 올해 1일 최다 18명 신규 코로나19 확진
제주 다시 미세먼지 영향.. 내일 밤부터 비 '황사 내습' 제주지방 7일부터 미세먼지 경보
경찰 초등생 제자 폭행 테니스지도자 '기소 의… 제주 가족간 지역내 전파 잇따라 방역 '긴장'
제주 원격수업 학교 5곳으로 증가 신제주 유흥업소 '파티24' 추가 동선 공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