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잇단 상괭이 사체..해양생태계 보호정책 절실"
수월봉 검은모래해변서 상괭이 사체 발견
핫핑크돌핀스 성명 내고 환경 대책 주장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3.07. 11:45: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상괭이 사체 길이를 측정하고 있는 핫핑크돌핀스 관계자.

제주에서 상괭이 사체가 발견되면서 핫핑크돌핀스가 고래류와 해양생태계를 지키기 위한 보호정책이 절실하다고 촉구했다.

 핫핑크돌핀스는 지난 5일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5일 오후 1시7분쯤 제주시 한경면 수월봉 해녀탈의장 100m 인근 검은모래 해변에서 상괭이 사체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한림파출소 순찰팀이 현장에 도착해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에 문의한 결과 죽은 지 2~3주 정도 지난 것으로 추정된다는 답변을 받았다. 길이는 114cm, 둘레 90cm, 몸무게 40kg의 수컷 상괭이다.

 해경은 불법 포획이 흔적이 없어 사체를 지자체에 인계했다.

 이에 대해 핫핑크돌핀스는 "폐어구 페트병, 플라스틱, 스티로폼 등 밀려온 엄청난 양의 해양쓰레기 더미에서 또다시 돌고래 사체까지 발견됐다. 바다가 비명을 지르고 있다"며 "상괭이를 비롯한 고래류와 해양생태계를 지키기 위한 보호정책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사회 주요기사
농업인단체,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철회 촉… 제주대 입구 4중 추돌사고 트럭 운전자 검찰 송…
제주서 차로 행인 치고 달아난 30대 남성 긴급… 제주해경 동력 수상레저기구 무상점검 캠페인
제주해경 두모포구 내 계류 침수선박 인양 "후쿠시마 핵오염수 바다방류 결정 규탄한다"
제주 민간특례사업 전직공무원 '투기의혹' 제… '실내 마스크 의무화'에도 곳곳 턱스크 확인
"세월호 생존자 트라우마 장애 제대로 된 보상… 제주 구좌읍 농산물 창고서 화재… 40여분만에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