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도의회 차별금지조례 제정하라”
제주제정연대 5일 기자회견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3.05. 15:07: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차별금지법제정연대는 5일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무도 차별받지 않는 평등한 제주를 위해 도의원들이 앞장서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퀴어활동가이자 정치인 김기홍이 삶을 마감했다. 그는 2018년 지방선거에서 녹색당 비례 후보로 출마, 아무도 차별받지 않는 평등한 제주, 차별금지 및 성평등 조례 제정 등을 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다"며 "하지만 제주의 현실은 척박하다. 학생인권조례는 누더기 조례로 제정됐고, '동성애를 싫어한다'는 강충룡 의원의 발언은 수많은 소수자에게 절망감을 안겨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3일에는 트랜스젠더이자 군인으로서 용기 있게 자신을 드러내며 사회에 울림을 줬던 변희수 하사가 세상을 떠났다"며 "변희수 하사는 군인과 트랜스젠더로 살고자 했지만 군은 신체훼손, 전투력 상실 등의 핑계를 대며 강제전역 시켰다. 이러한 성소수자 혐오 문화가 소수자를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고 강조했다.

 차별금지법제정연대는 "제주도의회는 성소수자를 동등한 시민으로 인정하고 함께 살 수 있는 제주를 만들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조속히 마련하라"면서 "더이상 우리와 우리의 동료시민들이 강요받지 죽음을 강요받지 않도록 차별금지 및 성평등조례를 제정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시 상하수도 요금 '누수감면' 신청 급증 신촌·와흘리 위험도로 구조개선사업 추진
시민복지타운 편의시설 공사에 22억 투입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토지 보상 '원활'
"방류수가 안전하다고?… 너희나 먹어라" "도두동 장례식장 건립 반대한다"
'강제추행' 전 제주시 간부 혐의 부인에 2차 가… 서귀포 새섬에서 화재… 1시간여만에 진화
제주 중부공원 투기 의혹 전 공무원 숨진 채 발… 1250억원 토해낸 JDC… "336억원 남았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