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어촌뉴딜300사업에 3개 지역 선정
종달항, 하효항, 온평항 선정
3년간 236억원 투입 예정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12.09. 11:19: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 종달항, 하효항, 온평항이 정부의 어촌뉴딜 300 사업대상지로 선정돼 어촌·어항 인프라 확충이 이뤄진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해양수산부가 시행한 '2021년도 어촌뉴딜300 사업'에 종달항, 하효항, 온평항 등 3개 지역이 사업대상지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어촌뉴딜300 사업은 해양수산부에서 전국 300여개의 어촌·어항의 현대화를 통한 해양관광 활성화 및 지역발전을 견인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제주도는 해양관광거점 조성 및 성장 잠재력이 풍부한 제주시 8개 지역과 서귀포시 8개 지역 등 총 16개소를 신청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사업량이 줄어들었음에도 불구하고 제주도는 3개소가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공모사업에는 지난 9월 전국 11개 시·도 236개소가 신청했으며 예비계획서 사전평가, 해양수산부 민·관 합동 평가위원회 서면(발표)평가, 현장평가를 거쳐 최종 대상지 60개소가 선정됐다.

 올해 선정된 사업대상 3곳에 대해서는 내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총사업비 235억8000만원(국비 70%, 지방지 30%)이 지원되며, 지역별 사업신청 규모에 따라 개소당 최저 60억원에서 최대 92억원까지 지원될 예정이다.

 조동근 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제주의 아름다운 어촌경관과 다양한 체험활동 요소 등 성장 잠재력이 뛰어난 어촌에 활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2019년 사업으로 비양도, 함덕항, 하예항 3개소, 2020년 사업으로 고내항, 세화항, 하우목동항권역, 신천항, 태흥2리항 5개소 등 총 8개소가 선정됐다. 선정된 지역에는 2022년까지 총 788억이 투자될 계획이며, 2019년 사업은 공사를 시행하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공직사회 추가 감염 없어… 임시회 재개 … 제주4·3추념식 행사장 방역대책반 설치·운영
가정 밖 청소년 성공적 자립 지원한다 코로나19 의료진·피해 가정 대상 돌봄서비스 …
제주 디지털 성범죄 상담소 개소 코로나19로 힐링공간 떠오른 숲길 정비
제주시 에스엠락볼링장 24~28일 방문자 검사 당… [월드뉴스] 뉴욕경찰 강도사건에 로봇 경찰견 …
제주 공직사회 연이은 확진 청사 폐쇄·운영 중… [종합3보] 제주 공무원 잇단 확진… 청사 폐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