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첼시와 무승부' 토트넘 리그 선두 탈환
손흥민, 선발로 나서서 후반 추가시간 교체 때까지 출전
토트넘, 동률이 된 리버풀에 골득실에서 앞서 1위 복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1.30. 08:47: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첼시와의 경기에서 넘어지는 손흥민. 연합뉴스

손흥민(28)이 득점 없이 거의 풀타임을 뛴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가 첼시와 무승부를 거두며 선두를 탈환했다.

 토트넘은 30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첼시와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6승 3무 1패로 승점 21점(골득실+12)을 쌓은 토트넘은 전날 브라이턴 호브 앨비언과 1-1로 비긴 리버풀(승점 21·골득실+5)과 승점은 같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선두에 복귀했다.

 첼시는 3위(승점 19)에 자리했다.

 5시즌 연속 EPL 두 자릿수 득점까지 1골만을 남겨놓은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후반 47분 루카스 모라와 교체될 때까지 부지런히 그라운드를 누볐으나 단 한 번의 슈팅도 못 했다. 

 시즌 리그 득점이 9골(2도움)에서 멈춘 손흥민은 도미닉 캘버트루인(10골·에버턴)으로부터 득점 랭킹 선두 자리를 빼앗는 데 실패하고 그대로 2위에 머물렀다.

 손흥민은 올 시즌 공식전에서 11골 5도움을 기록 중이다.

 이날 상대 선수들의 집중 견제를 받은 손흥민은 공을 받으면 골대 쪽으로 향하기조차 버거워 보였다. 연계 플레이를 통해 동료에게 기회를 만들어 주는 데 집중했지만, 그뿐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37분에는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침투해 문전에 포진한 동료 선수들의 머리를 겨냥해 골라인에 바짝 붙는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으나, 골키퍼 에두아르 멘디의 손에 걸려 무위에 그쳤다.

 홈팀 첼시가 주도권을 잡은 가운데 토트넘이 역습으로 골을 노리는 형세가 경기내내 계속됐다. 

 첼시는 전반 11분 티모 베르너가 골지역 왼쪽에서 감각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으나 오프사이드로 득점 인정을 받지 못했다.

 후반 36분에는 첼시 메이슨 마운트가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토트넘 골대 오른쪽 하단 구석을 찌르려 했지만,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몸을날려 막아냈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토트넘 선수 중 5번째로 높은 6.6점을 부여했다.

 오른쪽 풀백 세르주 오리에가 7.3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요리스가 두번째로 높은 7.2점을 받았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재미교포 케빈 나 PGA 소니오픈 역전 우승 '골대 불운' 손흥민 EPL 공격포인트 100개 달성
샌디에이고 김하성 등번호는 7번 9언더파 몰아친 케빈 나, 소니오픈 3R 공동 2위
레스터시티 리버풀 제치고 EPL 2위로 박창선 제주야구소프트볼협회장 연임 성공
'245만달러 요구' 최지만 연봉 조정 신청 '노장' 최경주 PGA 소니오픈 둘쨋날 공동 15위
양현종 'MLB 진출' 판가름 닷새 남았다 '퍼트 난조' 임성재 소니오픈 첫날 2언더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 "어산지 석방하라"
  • 2021년 한라산 백록담 '만설'
  • 제주 남방큰돌고래의 군무
  • 한라산 하얀 눈 세상
  • 겨울왕국으로 변모한 한라산 1100고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