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박호형 "관광예산 기준·원칙없는 편성" 질타
27일 열린 도 관광국 대상 내년도 예산안 심사서 지적
성과사업은 일률 삭감... 검증안된 미래전략위 제안과제는 신규 편성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11.27. 14:11: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자치도의회 박호형 의원.

제주자치도의회 박호형 의원.

제주특별자치도의 내년도 관광분야 예산이 기준·원칙 없이 편성됐다는 지적이 제주도의회에서 제기됐다.

 문화관광체육위원회 박호형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일도2동 갑)은 27일 열린 제389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회의 도 관광국을 상대로 한 내년도 예산심사 과정에서 코로나19 위기 상황에 관광객 유치와 더불어 지역경제 회생을 위한 사업들은 적극 편성해야함에도 일괄 감액편성되고 있음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내년도 예산편성기조가 코로나19 대응이라면서 이미 몇 년동안 행사를 개최하면서 나름 성과있는 사업들을 일괄 감액시키고 있는 것이 도의 예산편성기조인지에 대한 의구심을 던졌다.

 또 삭감된 대부분의 사업들은 관광객 유치와 더불어 지역상권과 연계되고, 각종 공연행사의 경우 문화예술인 활동과 연계돼있는데 예산을 일률적으로 삭감시키고 있는 기준이 무엇인지도 따져물었다.

 특히 박 의원은 "법정위원회도 아닌데 구성되어 문제가 되고 있는 제주관광공사의 미래전략위가 제안한 과제들은 구체적 실행계획도 없고 실현가능성이 미흡함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대응을 이유로 12억1000만원(6개 사업)을 일괄 신규편성하고 있다"면서 "예산편성 원칙이나 기준이 없다"고 주장했다.

일례로 미래전략위 제안사업 중 신규편성되고 있는 제주관광브랜드개발 사업(2억6000만원)과 그 사업안의 대표축제 글로벌 상품화 기획(5000만원) 사업을 거론한 박 의원은 "어떤 행사는 코로나19 때문에 감액하고 어떤 행사는 신규편성하는 것"이냐고 질타했다.

 이에 김재웅 관광국장은 "일괄적으로 조정하지 않고 사업의 효과정, 적정성 등을 분석해 나름 도와 관광공사가 협의해 조정했다"고 답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농식품부 "마늘·양파 자조금 수급조절 활동 뒷… 원 지사, 28일 국회 찾아 여야에 4·3특별법 개정…
JDC 청정치유도시 구현 주력 재주 미래 수산업 발전 5개년 계획 수립
제주도 올해 수산, 해양산업 1302억 투자 '코로나19 사태 1년' 원희룡 지사 "방역·경제 회…
활어차 산소공급 장비 교체비 지원 미혼부 자녀에도 양육수당 지원
설 연휴 끝나면 관광업 종사자 코로나19 전수검… 설 연휴 제주항만 특별대책 상황실 운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 "어산지 석방하라"
  • 2021년 한라산 백록담 '만설'
  • 제주 남방큰돌고래의 군무
  • 한라산 하얀 눈 세상
  • 겨울왕국으로 변모한 한라산 1100고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