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이승택 문예재단 이사장 결국 제주도경관위원장 사퇴
"이사장 역할 충실하기 위해"… "재밋섬 매입 여부 연내 결론"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11.26. 16:28: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이승택 제주문예재단 이사장.

이승택 제주문예재단 이사장.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승택 이사장이 지난 5월 취임 이후 줄곧 겸직 논란이 일었던 제주도경관심의위원장직을 사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승택 이사장은 26일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예산안 심의 자리에서 위원장 사퇴 여부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문예재단 이사장 역할에 충실하기 위해 지난 월요일(23일) 사퇴했다"고 언급했다.

이날 심의에서는 제주문예재단의 제주아트플랫폼 사업 추진과 관련 재밋섬 건물 매입 여부를 논의하는 타당성 검토위원회의 결론이 늦어지고 있다는 점도 지적됐다. 안창남 위원장은 "지난해 11월 이후 여러 차례 회의를 가졌지만 지금까지 결론이 나지 않고 있다"면서 "검토위원을 바꿔야 되는 것 아니냐. 질질 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승택 이사장은 "신중히 검토하려다보니 그런 것"이라며 "8차 회의까지 마쳤고 12월 초에 마지막 타당성 검토위원회를 통해 결론이 나오면 그것을 토대로 어떻든 올해 안에 매입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문화 주요기사
"끝까지 쓰며 좋은 작품으로 증명하겠다" "코로나19 견딜 제주 마을 공동체의 힘 나눠요"
[갤러리ED 지상전] (10)홍진숙의 ‘잎(leafs)-우도… 제주 장애예술인 창작준비금 지원 사업 첫발
"'기록자치' 실현 제주기록원 설립 시급" 2017 제주비엔날레 처음이자 마지막 전시 되나
70여 년 제주4·3의 시간 무수한 탑이 되다 코로나 1년 제주인놀다·아트노크 재정비
제주 김성수 세 번째 시집 '동그란 삼각' 제주여류수필문학회 '제주여류수필' 19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