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불법광고물 없는 청정 제주를 위해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0. 10.2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길을 걷거나 차를 타고 다니다 보면 주택분양, 토지매매 등의 문구가 쓰인 현수막이 가로등, 가로수에 걸려있는 모습을 하루에도 몇 번씩 보게 된다. 현수막뿐만 아니라 전단지, 에어라이트(풍선광고물) 등 다양한 광고물들을 하루 종일 보고 있노라면 눈이 절로 피로해진다.

우리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도로변 광고물들의 대부분은 불법광고물이다.

옥외광고물법에 의거, 광고물 등을 표시하거나 설치하려는 자는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행정청에게 허가를 받거나 신고를 해야 한다. 그러나 광고주나 사업주 조차 이런 사실을 잘 인지하지 못하고 있거나, 알고 있다고 하더라도 '다른 사람들도 다 하니까'하는 안일한 생각과 이기심으로 불법광고물의 근절을 어렵게 하고 있다.

불법광고물은 미관을 해칠 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위험을 초래한다. 차량 운전자들의 시야를 가려 교통사고의 위험성을 증가시키고, 강풍에 뜯겨나가는 광고물은 한순간에 사람을 다치게 하는 흉기로 돌변할 수 있다.

불법광고물을 방지하기 위해 지금까지 행정에서는 지속적인 홍보활동과 함께 불법광고물 철거 기동반 운영, 불법광고물 합동 단속 일제정비, 자동발신 경고전화 등 다양한 예방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높이기 위한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도도 병행해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하루가 지나면 또 다른 광고물이 같은 자리에 걸려 있는 것을 흔하게 볼 수 있다. 이 같은 불법광고물의 고리를 끊기 위해서는 행정의 지속적인 단속과 철거를 통한 노력도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깨끗한 청정 관광제주의 이미지를 지키기 위한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와 의식 전환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김윤철 제주시 오라동주민센터>

오피니언 주요기사
[이방훈의 건강&생활] 가성통풍 [열린마당] 성인지 감수성 부재, 우리 인식부터…
[열린마당] 화재예방에 최전선 11월 [사설] 이렇게 투자기업 못살게 굴어도 되나
[사설] 평화로 중앙화단 넘는 연쇄 사망사고 충… [열린마당] 나 하나 꽃 피어 이루는 청렴 꽃밭
[권희진의 하루를 시작하며] 2020 책으로 가득한… [박태수의 문화광장] 코로나19와 함께 살아갈 …
[열린마당]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중독 위험 [열린마당] 119 안심콜서비스를 알고 계십니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