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명소 그린 12경 병풍 저지문화마을 첫선
예나르 제주공예박물관 개관 기념 '제주실경도와 문자도'전
기존 탐라십경 외에 제주목도성지도·화북진 추가 12경
제주 민화 중 으뜸 문자도에도 제주인들 미의식 담겨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10.20. 18:17: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조선후기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제주 실경 12폭 병풍. 종이에 수묵담채, 각 57×36.5cm.

제주 옛 명소를 그린 12경 병풍이 처음 공개된다. 제주시 한경면 저지문화예술인마을에 들어선 예나르 제주공예박물관이 개관기념 기획전으로 펼치는 '제주실경도와 제주문자도'전을 통해서다.

예나르 제주공예박물관은 민속품 전문가로 서울에서 고미술전문화랑 예나르를 운영해온 양의숙 관장이 고향인 제주에 조성했다. 제주 공예를 중심으로 민속공예품을 두루 선보이며 제주와 한국민속예술의 위상을 전할 예정이다.

첫 전시인 '제주실경도와 제주문자도'는 자연과 문화가 일체가 된 제주의 문화에 주목하며 기획돼 이달 24일부터 12월 13일까지 제주공예박물관과 먹글이있는집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전시 작품은 40점이 넘는다.

제주의 문자도. 19세기 말~20세기 초, 8폭 병풍, 종이에 채색, 각 107×46cm.

제주실경도로 소개되는 제주 12경 병풍은 그동안 드러난 탐라십경 외에 '제주목도성지도', '화북진'이 더해졌다. 이태호 명지대 초빙교수는 "조선의 남쪽 바다 제주도 위치에 걸맞게 제작된 관방지도이자, 아름다운 승경(勝景)의 지형적 특징을 살려 그린 조선 후기 진경산수화로 꼽기에 손색없다"며 "제주의 보물 '탐라순력도'에 이어 18세기 후반에 그려졌을 것으로 추정되는 '제주 12경 병풍'은 김남길(탐라순력도 화공) 화파가 형성됐음을 재확인시켜 준다"고 밝혔다.

제주의 문자도는 지금까지 제주에 알려지지 않았던 개인 소장품을 위주로 구성했다. 제주민화의 으뜸으로 꼽히는 문자도에 나타난 조형을 통해 제주인들의 미의식과 가치관을 들여다볼 수 있다. 양의숙 관장은 "기존의 문자도가 유교이념을 간직한 도상의 상징적 의미를 선명하게 안겨준다면 제주의 문자도는 그와 함께 현실의 삶과 사후세계에 대한 기복적인 신앙심을 간절히 담았다"고 했다. 문의 064)772-4280.

문화 주요기사
제주 문화예술창작 대관료 지원사업 재공모 실내악으로 제주 클래식 축제의 지평 넓힌다
이승택 문예재단 이사장 결국 제주도경관위원… 양전형 시인 '제주어 용례사전' 발간
제주도무형문화재 전수교육조교 3명 인정 제주 문인화 동호회 서연회 '수묵의 빛'
서귀포예당, 코로나 여파 11월 26, 27일 온라인 … 제주 바다가 전해주는 짜디짠 인생 이야기
제주 박성진 개인전 '돌담이 있는 풍경' [동네책방, 한권의책] (7)좋은지 나쁜지 누가 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