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장제원 "먹을 것 없는 잔치" 연일 김종인 저격 이유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6.06. 12:21: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은 6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취임 첫 일주일에 대해 "화려한 잔치에 먹을 것 없었고, 지지층에는 상처를, 상대 진영에는 먹잇감을 주었다"고 평했다.

3선의 장 의원은 김종인 비대위가 시작된 이후 연일 비판적 목소리를 내고 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김 위원장을 겨냥해 "당의 마이크를 완전히 독점했다"면서 "무척 제왕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혼자서 큰 마이크를 독점하고 있으면, 김 위원장이 놀다 떠난 자리에 관중없이 치러지는 황량한 대선 레이스만 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보수를 부정하는 것이 개혁과 변화가 될 수는 없다"며 "하늘이 두 쪽이 나도 통합당은 보수를 표방하는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자신의 혁신 기조에 '시비걸지 말라'는 김 위원장의 발언과 관련해선 "아무리 좋게 봐도 신경질적인 선생님의 모습"이라며 원색적인 비난을 내놨다.

김 위원장이 중점 추진 과제로 내건 기본소득 도입 구상에 대해서도 "정치 영역이 연구만 하고 있는 영역은 아니다. 던진 쪽이 책임지고 내놓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지난 1일 김 위원장의 취임 직후부터 거의 매일 같이 자신의 SNS를 통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날이 벌써 5번째 '저격'이다.

전날에는 김 위원장의 '탈진영' 행보를 겨냥,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 당을 만들 모양"이라도 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어제 신규확진 45명 수도권-대전 집중 수색 7시간만에 발견 박원순 시신 서울대병원 …
'박원순 실종' 충격과 걱정에 휩싸인 청와대 경찰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신고" 소재 파악중
넉 달 휴관 사회복지시설 20일부터 문 연다 어제 코로나19 신규확진 50명중 광주 15명 최다
상조업체 가입자 636만명-선수금 6조 육박 노영민 "7월 안에 반포아파트 처분하겠다"
신규확진 63명…해외유입 94일만에 최다 경기도 한탄강 일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