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루친스키 무실점 역투' NC 벌써 시즌 13승
한화 상대로 8회까지 4안타만 내주고 3-0 승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5.23. 20:08:4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3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NC 다이노스 경기에서 1회 초 NC 선발투수 루친스키가 힘차게 투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NC 다이노스 외국인 투수 드루 루친스키가 '독수리 공포증'에서 벗어났다.

NC는 23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한화 이글스를 3-0으로 눌렀다.

루친스키는 5회 1사까지 단 한 명에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는 퍼펙트 피칭을 하는 등 8이닝 동안 4안타와 1볼넷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삼진은 9개를 잡았다.

루친스키는 지난해 한화와 3차례 만나 모두 패했다. 2019년 한화전 평균자책점이 13.94에 이를 정도로 '한화 징크스'에 시달렸다.

그러나 올해 첫 맞대결에서는 달랐다.

루친스키는 5회 첫 타자까지, 13명을 상대하는 동안 삼진 7개를 잡는 등 한화 타선을 압도했다.

1-0으로 앞선 5회 1사 후 송광민에게 우전 안타를 내줘 퍼펙트 행진이 끊겼다. 후속타자 정진호에게도 좌전 안타를 맞았다. 그러나 이때 무리하게 3루로 뛰던 송광민이 횡사하면서 위기를 넘겼다.'

2-0이던 7회 말 마지막 위기도 잘 극복했다.

루친스키는 선두타자 재러드 호잉에게 우월 2루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이성열과 송광민을 범타 처리하며 한숨을 돌렸다.

정진호에게 볼넷을 허용해 2사 1, 3루가 됐지만, 한화가 1루 주자가 2루로 향할 때 3루 주자가 홈을 뛰는 이중 도루를 시도했고, NC 내야진이 홈으로 쇄도하던 호잉을 잡아내 이닝을 끝냈다.'

NC는 1회 말 선두타자 박민우가 중전 안타로 출루한 뒤 2루 도루에 성공해 기회를 잡았다. 나성범은 1사 2루에서 우중간에 떨어지는 적시타로 선취점을 만들었다.

6회에는 강진성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해 2루 도루에 성공하자, 2사 2루에서 대타로 등장한 김태진이 중전 적시타를 쳐 추가점을 뽑았다.

8회 1사 2루에서는 강진성이 좌중월 2루타를 쳐 쐐기점을 생산했다.

선두 NC는 올 시즌 16경기 만에 13승(3패)째를 챙겼고, 한화는 시즌 10패(7승)째를 당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LG 라모스 오늘도 9호 홈런 폭발 KBO리그 외국인 타자 '대박 아니면 쪽박?'
류현진 올해 연봉 180억원 이상 삭감되나 추가시간 '극장골'… 제주Utd 첫 승 신고
'가성비 굿' 황희찬 EPL 진출 가능할까 '역전패' SK 치명적인 수비 실책 '발목'
'꼴찌' SK 홈런2위 한동민 부상 이탈 제주도체육회 총무부장에 정찬식
전국 17개 시·도체육회장 '제주로' '1년 실격 징계' 강정호 "연봉 사회 환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