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일본, 도쿄 등 7개 지역 ‘긴급사태’ 선언
다음달 6일까지 약 한 달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0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 의향 밝히는 아베 총리. 연합뉴스

아베 일본 총리는 지난 7일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도쿄도 등 7개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7일 오후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부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긴급사태 선언된 지역은 도쿄도, 가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지바현 등 수도권을 포함해 오사카부, 효고현, 후쿠오카현 등 7개 도부현(광역자치단체)이다. 발령 기간은 이날부터 일본의 황금연휴인 '골든위크'가 끝나는 다음 달 6일까지로 약 한 달간이다.

2013년 4월 발효된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이하 특조법)에 따른 긴급사태 선언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베 총리는 "가장 중요한 것은 무국민 여러분의 행동 변화"라며 대인 접촉을 70~80% 줄일 것을 요구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7일 오전 코로나19 관련 자문위원회 회의를 열고 현 상황이 긴급사태 선언 요건에 해당하는지를 전문가들에게 자문했다.

특조법에 따르면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현저히 중대한 피해를 줄 우려가 있고 ▷전국적인 급속한 만연으로 국민 생활과 경제에 심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으면 긴급사태 발령이 가능하다.

긴급사태가 선언된 7개 도부현의 지사는 법적인 근거를 가지고 국민들의 외출 자제와 휴교 등도 요청 할 수 있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도민참여형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만든… 5월 제주지역 소비자심리지수 하락
제주지역 소비자물가 4개월 연속 하락 새로운 재배작물 개발·보급...농가 어려움 해…
군포 목회자 일행 제주지역 접촉자 2명 추가 확… 감귤 신품종 전시포 운영… 보급 확대 기대
서부지역, 초당옥수수 새소득작목 정착 문 대통령 "경제 회복 앞당기는 대책 총동원"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 "진취적 정당 만들 … [월드뉴스] 흑인사망 시위에 경찰관들 무릎 꿇…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