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전교조 교육의제 질의에 후보별 엇갈린 반응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20. 04.07. 17:46: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제주지부(이하 전교조 제주지부)가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교육의제를 선정해 제주지역 후보자의 입장을 물은 결과 정당·후보별로 입장 차를 보였다.

전교조 제주지부는 4월 15일 총선을 앞두고 선거교육 의제 3대 주요과제와 17개 핵심의제를 선정했다. 핵심의제에는 유·초·중등 완전 무상교육과 대학 무상교육, 진학·사회진출 평등선 보장, 수능·내신 절대평가 전환, 학습당 학생수 20명 이하, 주 4.5일제 실시, 학생 정치기본권 보장, 사립학교 공공성 강화, 학교비정규직 차별해소 등이 담겼다.

전교조 제주지부는 도내 국회의원 후보 15명 중 연락이 닿은 13명에게 의견과 입장을 물었고, 이 중 6명이 답해 왔다. 제주시 갑 장성철(미래통합당), 고병수(정의당), 임효준(무소속) 후보와 제주시 을 오영훈(더불어민주당), 강은주(민중당) 후보, 서귀포시 위성곤(더불어민주당) 후보 등이다.

답변서를 보면 후보 또는 정당별로 의견이 엇갈렸다. 진보진영인 정의당 고병수 후보와 민중당 강은주 후보는 전교조 제주지부가 선정한 의제에 대해 대부분 '찬성' 의견을 표했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와 무소속 임효준 후보도 상당 부분 '찬성' 입장을 냈지만 일부 의제에 대해선 신중히 검토할 사안이라는 의견을 냈다. 오 후보는 교육감 선거권을 만 16세로 하향하는 정치기본권 보장 등에서, 임 후보는 수능·내신 절대평가 전환 등에서 이러한 입장을 보였다.

민주당 위성곤 후보는 진학·사회 진출 평등선 보장 등에 찬성하면서도 완전 무상교육, 학급당 학생수 20명 상한선 설정을 포함한 절반 이상 의제에 대해 '신중 검토' 의견을 냈다. 미래통합당 장성철 후보는 교원 노동권 확보에 대한 입장을 정리해 답했지만 모든 질문에 '충분한 국민적 논의를 거쳐 합리적 방안을 도출해야 할 것'이라고 답하며 찬반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유아교육진흥원 '새단장' 현재웅 ㈜한라산대표 제주대에 장학금 900만원
"얘들아 반가워"… 초등 1학년 마스크 쓰고 첫 … 제주대 아열대원예산업연구소 연구과제 잇단 …
오늘 3만명 등교 '슬기로운 학교생활' 시험대 제주교총, 교권수호 SOS지원단 운영
제주 고3·중3·초 1·2 제외 과대학교 격주 등교 고3 이어 오늘 소규모 초·중학생도 학교로
사회적 거리두기… "긴급돌봄은 예외" 고3 등교 이틀 지나 현장 찾은 이석문 교육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