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토론토 류현진 5일 간격 등판 준비 본격 시작
정규시즌처럼 등판 간격에 맞춰 훈련
등판하지 않는 경기 땐 자체 훈련 소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4. 13:30: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 류현진(33)이 5일 간격 등판 일정에 맞춰 훈련을 시작했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피칭 등 어깨에 무리를 줄 수 있는 동작을 피하며 본격적인 컨디션 조절에 들어갔다. 마치 정규시즌 같다.

 그는 전날 같은 장소에서 불펜피칭 20개, 라이브피칭(타자를 상대로 하는 실전 투구 훈련)으로 40개, 이후 불펜피칭 20개를 소화했다.

 앞서 두 차례 불펜피칭과 라이브피칭으로 약 60개까지 투구 수를 올렸던 류현진은 이전보다 20개의 공을 더 던지며 어깨를 점검했다.

 그리고 다음 날 투구 훈련 대신 근력 운동과 스트레칭으로 몸 상태를 안정시켰다.

 선발 등판 다음 날 소화하는 훈련과 비슷하다.

 선발 투수들은 등판 다음 날, 뭉쳤던 어깨를 풀기 위해 투구 훈련 대신 스트레칭과 근력 운동 등으로 몸 상태를 다시 끌어올린다.

 류현진 역시 정규시즌 때처럼 몸 관리 프로그램을 따랐다.

 그는 향후 3일 동안 컨디션 조절에 더 힘쓴 뒤 28일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약 2이닝을 책임질 예정이다.

 이후에도 비슷한 간격으로 시범경기를 치른다.

 그는 다음 달 5일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 경기에 등판하거나 홈구장에서 열리는 자체 평가전에서 공을 던지게 된다.

 훈련 환경은 철저히 류현진 본인에게 맞춰져 있다.

 류현진은 자신이 등판하는 시범 경기가 아니면 선수단과 동행하지 않고 홈구장에 남거나 인근 팀 훈련장에서 따로 훈련한다.

 류현진은 최근 시범경기 첫 등판을 앞둔 소감을 묻는 말에 "시범경기는 투구 수를 늘리는 것 외엔 큰 의미가 없다"며 오로지 본인의 몸 상태를 효과적으로 끌어올리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이멀먼 "임성재, 세계적인 골퍼로 성장 확신" 프로농구 LG, 현주엽 감독과 '결별'
'전화번호 공개' 샤라포바 "40시간에 문자 220만… 여자배구 샐러리캡+옵션캡 '23억원'으로 인상
전 세계 테니스 '승부조작' 의심 사례 38회 제주도장애인검도회 신규 가맹단체 승인돼
KBO리그 '경기중 감독 인터뷰' 올해 도입 송승천 "가짜 뉴스로 선거 불이익… 제주도체…
"도쿄올림픽 엔트리 마감 2021년 7월5일" KBO "정규시즌에 코로나19 의심 환자 나오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