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지역 중소기업 52.2% "설 자금사정 곤란"
김경섭 기자 kks@ihalla.com
입력 : 2020. 01.22. 15:47: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설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 제주지역본부이 22일 발표한 '2020년 중소기업 설 자금 수요조사'에 따르면 4.3%가 '매우 곤란', 47.9%가 '곤란'으로 답하는 등 52.2%의 기업이 자금사정에 어려움을 호소했다. '보통'은 34.8%, '원활'은 13.0%로 조사됐다.

 자금사정이 곤란한 원인(복수응답)은 '인건비 상승'(58.3%)과'판매 부진'(58.3%)이 가장 높았다. 이어 '판매대금 회수지연'(25.0%), '원부자재 가격상승'(25.0%)등의 순이었다.

 또 금융기관을 통한 자금차입 상황이 '곤란하다'는 응답이 39.1%로 나타났으며 은행차입이 원활하다는 응답은 17.4%에 불과했다.

 중소기업은 이번 설을 보내기 위해 업체당 평균 8350만원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 가운데 부족한 자금은 4350만원으로 필요자금 대비 52.1%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 자금 확보는 '결제대금 지급연기'(53.8%), '납품대금 조기회수'(46.2%) 등의 방법으로 확보할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이찬민 중소기업중앙회 제주지역본부장은 "지난해까지 2년여 간 지속된 내수부진과 불확실한 글로벌 경기상황으로 인해 지역 경기가 전반적으로 부진했다"라며 "올해는 약 2% 중반대의 성장을 예상하고 있으나 아직까지는 경기호전을 체감하지 못 하고 있고 이로 인해 중소기업들은 여전히 자금 곤란을 호소한다"라고 말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농협 화훼소비촉진 꽃 나눔 행사 '활짝' "청정제주 사수 관광시장 회복 집중"
작년 12월 제주 면세점 매출액 전국 1위 내땅 개발행위허가 인터넷으로 '한방에'
1월 제주지역 주택거래량 늘었다 제주 마늘·양파주산지협의체 가격안정제 논의
연초부터 제주 아파트 매매량 급증... 인구유출… 작년 제주 오피스 수익률 2.4% 전국 꼴찌
성산일출봉농협, 천혜향 미국 첫 수출 성사 한라봉 재배면적 줄고 천혜향·레드향 늘듯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