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돼지고기 도매값 1㎏당 4천원대 하락
지난 18일 도매시장서 ㎏당 4719원 거래
소매가도 하락… 전월대비 최대 21.% 감소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10.21. 18:03: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사태가 한 달 넘게 이어지면서 제주산 돼지고기 도매가격이 1㎏당 4000원대로 떨어졌다.

 21일 축산물품질평가원의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18일 제주축협 도매시장에서 거래된 제주산 돼지고기의 평균 경매 낙찰 가격은 ㎏당 4719원으로 한달 전인 지난 9월19일(6833원)보다 30.9% 하락했다.

 또 1주일 전(5171원)과 비교해서는 8.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산 돼지고기 도매 가격은 지난달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 첫 확진 이후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 발령에 따른 일시적 수급 경색으로 잠시 큰 폭의 상승세를 나타내다가 이후부터는 등락을 거듭하며 5000원선을 유지해왔다. 그러다 지난 17일 도매시장에서 ㎏당 4809원에 거래된 것으로 시작으로 아프리카 돼지열병 사태 후 처음으로 5000원선이 붕괴됐다. 이후 이틀 연속 4000원대를 보이고 있다.

 소매가격도 하락세로 접어들었다. 제주도가 제공하는 축산물 유통 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 17일 기준으로 제주산 삼겹살 소매가격은 ㎏당 2만3030원을 기록해 지난달 같은 기간에 견줘 15.9% 하락했다. 전지와 목살 가격은 ㎏당 1만3870원과 2만700원으로 전월 동기 대비 각각 ㎏당 5.6%와 21.5%씩 감소했다.

 제주축협 관계자는 "하루 도축 물량은 3500두 수준으로 이전과 변함이 없다"면서 "그러나 아프리카 돼지열병 사태가 장기화하며 제주지역에서도 육지부처럼 돼지고기 소비 위축 현상이 시작된 것 같다"고 전했다.

 제주축협은 돼지고기 소비 촉진을 위해 수출육가공공장에서 삼겹살과 목살을 kg당 1500원 할인된 가격에 파는 행사를 오는 23일까지 진행한다. 또 할인 행사와 더불어 조만간 추가적인 돼지고기 소비 촉진 대책을 내놓을 방침이다.

 한편 제주에서는 도내 280여 농가에서 57만두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대, 'A.I.가 여는 미래금융의 세계'세미나 개최 제주국제공항 항공기 공기 부양 장비 도입
"삼겹살, 목살 20% 할인판매 합니다" 2019년도 고객만족도 평가 제주농협지역본부 1위
제주관광업계 "사전여행허가제 외국인관광객 유치 … '대만발 크루즈 잡아라' 제주, 시장 다변화 모색
세계 MICE 시장 트렌드 읽는다 국제전기차엑스포 국제 전시회 공식 인증 받아
전농 제주도연맹 "WTO개도국 지위 포기 선언 철회하… 제주 '해녀의 부엌' 우수음식관광 공모전 우수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