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TV 연예
시즌1보다 진화한 '검법남녀2'
캐릭터 보강하고 리얼리티 그대로 가져가며 화제성 견인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6. 13:07: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시즌1이 프리퀄 느낌이 강했다면, 시즌2는 작정하고 제대로 만든 장르극의 면모를 풍긴다.

 지난 3일 방송을 시작한 MBC TV '검법남녀2'는 법의관과 검사라는 두 전문직이 공조하며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을 담아낸 의학 수사극이다.

 시즌1과 크게 달라진 점은 캐릭터 설명을 과감히 생략했다는 점이다. '검법남녀'를 시즌2부터 접한 시청자라면 백범(정재영 분)이 교통사고로 죽은 연인의 기억을 품고 살아가고 있다는 가슴 아픈 사연을 짐작조차 할 수 없다.

 시즌2에서 백범은 그저 자신에게 주어진 일에 묵묵히 집중하는 모습으로 그려질뿐이다. 그는 주변 사람들에게 퉁명스럽지만 신중하며 속단하지 않는다. 그의 예민한 더듬이를 통해 마침내 진실이 밝혀지는 순간, 장르적 쾌감은 배가 된다. 

 드라마는 시즌2에서 캐릭터 대신 사건의 리얼리티를 최대한 살렸다. 시즌1부터 화제가 된 부검 장면은 시즌2에서도 여전히 생생하다. 신체 장기를 꺼내는 부검 장면은 자칫 거부감을 줄 위험이 있지만, 정재영의 차분한 연기는 부검 과정을 경건한제사 의식처럼 보이게 한다. 에피소드마다 등장하는 조연들의 연기 또한 자연스러워몰입을 방해하지 않는다.

 시즌1에서 검사가 헛발질하면 법의관이 사건을 해결하는 구도가 반복됐다면, 시즌2에선 이러한 구도가 대폭 보강돼 검찰과 국과수의 공조가 두드러진다.

 첫 번째 에피소드에서 검사 은솔(정유미 분)은 법의학자 백범의 지적 때문에 살인 혐의로 기소한 가해자가 사실은 피해자를 죽인 게 아니라 피해자가 자해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은솔은 결국 공소를 취소하지만, 피해자가 자해 직전 남긴 메시지를 통해 가해자에게 성추행 등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는 사실을 끄집어낸다. 이로써 은솔은 '틀린' 게 아니라 법의관의 도움으로 더 완전한 진실을 밝히는 데 성공한 것으로 그려진다.

 '1학년 검사' 은솔 캐릭터도 시즌2에선 달라졌다. 전 시즌에서 실수를 연발하는캐릭터로 '민폐' 논란까지 일었지만, 이번 시즌에선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그려진다.

 2회에서 부장검사는 은솔에게 '검사는 억울한 피해자를 도와 가해자를 처벌해야한다'고 강조한다. 하지만 은솔은 오히려 '국과수 감정 결과를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신중하게 검토해봐야 한다'고 주장한다. 1년 전 의욕만 앞선 모습에서 한결 성숙해진 그는 사건 해결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검사로서 난제를 해결해간다.

 노도철 PD는 "시즌1의 경험을 바탕으로 시행착오를 줄이고 세트, 캐릭터, 소품,미술 등 모든 부분을 업그레이드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16일 "'검법남녀'는 형사만 나오는 게 아니라 법의관의 검시를 통해 진실규명에 다가가는 이야기"라며 "상식을 뒤집는 반전 요소가 있고그것들이 드라마에 계속 주목할 수 있게 하는 힘을 지니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에피소드마다 다른 사건들이 전개되는데 전체를 꿰뚫어가는 힘이 주인공 백범 캐릭터에서 나오고, 그 힘이 유지가 돼서 일정 수준의 시청률과 화제성을가져간다"고 봤다. [연합뉴스]

TV 연예 주요기사
MBC '전참시' "금품 요구 사기 주의" 염정아·윤세아·박소담의 '삼시세끼' 방송
'정글의 법칙' 대왕조개 논란 PD 연출 배제 수목극 4편 동시 출격 선두는?
김제동, KBS '오늘밤 김제동' 9월 하차 성폭행 혐의 강지환 소속사와 계약해지
하하-별 다둥이 부모 됐다 김정현, tvN '사랑의 불시착'으로 복귀
성추행 발생 '키마이라' 촬영중단 이영돈 PD "황토팩 논란 故 김영애에 사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