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U20월드컵] '아! 역전패' 한국 사상 첫 준우승
이강인 PK 선제골…수프리아하에게 멀티골 허용하며 1-3 패배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역대 최고성적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6. 02:59: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이강인이 후반 두 번째 실점을 허용한 뒤 고개를 숙인 채 아쉬워하고 있다.

'아! 역전패.'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태극전사들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막내형' 이강인(발렌시아)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우크라이나에 역전패하면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U-20 대표팀은 16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 대회 결승전에서 전반 4분 만에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이 터졌지만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에게 동점골과 결승골을, 후반 44분 헤오르히 치타이쉬빌리에게 쐐기골을 내주며 1-3으로 패했다.

아쉽게 우승 트로피를 놓쳤지만 태극전사들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에 이어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차지하는 역사를 쓰면서 대회를 마무리했다.

대표팀은 17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정오에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환영 행사에 참석한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롤러스포츠연맹 신임 회장에 강성무씨 "롤러스포츠… 제주핸드볼협회 신임 회장에 한경훈씨 "소질있는 …
제주배드민턴 이혁재·이예지 역전 '금메달' 제주 학생유도 무더기 메달 수확
제주Utd 또다시 아쉬운 무승부 제주출신 강현범 대학부 첫 정상등극
류현진, 수비 불안 넘고 시즌 11승 달성 류현진 오늘 마이애미전 선발 11승 재도전
프로야구 2023년 신인 전면드래프트 부활 최하위 롯데 양상문 감독 퇴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