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U20월드컵] '아! 역전패' 한국 사상 첫 준우승
이강인 PK 선제골…수프리아하에게 멀티골 허용하며 1-3 패배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역대 최고성적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6. 02:59: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이강인이 후반 두 번째 실점을 허용한 뒤 고개를 숙인 채 아쉬워하고 있다.

'아! 역전패.'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태극전사들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막내형' 이강인(발렌시아)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우크라이나에 역전패하면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U-20 대표팀은 16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 대회 결승전에서 전반 4분 만에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이 터졌지만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에게 동점골과 결승골을, 후반 44분 헤오르히 치타이쉬빌리에게 쐐기골을 내주며 1-3으로 패했다.

아쉽게 우승 트로피를 놓쳤지만 태극전사들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에 이어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차지하는 역사를 쓰면서 대회를 마무리했다.

대표팀은 17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정오에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환영 행사에 참석한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윤일록, 프랑스 축구 몽펠리에 입단 김학범호, 요르단과 4강행 리턴매치
'1-2 역전패' 북한 넘진 못한 '박항서 매직' 부평국 “제주체육의 미래 향해 힘 모을 것”
김종호 “제주시체육의 제2 도약 위해 뛰겠다… 김태문 "시설 확충… 서귀포시를 스포츠 메카…
올림픽 女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17일부터 입장… "WS 우승 트로피 다저스로 넘겨라"
'2부 강등' 제주Utd 지도체제 완전 물갈이 '주춤' 손흥민 왓퍼드 원정 침묵 깰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