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리 꺾을 땐 함께가요
2022-04-06 16:18
양희진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보기
제주의 4~5월 벚꽃이 떨어지고 유채꽃이 노랗게 필 때쯤 비가 촉촉이 내리고 나면 하나둘씩 솟아나기 시작한 고사리를 꺾기 위해 사람들은 들로 산으로 나간다. 제사상에 올릴 고사리를 봄에 충분히 꺾어 확보하는 것이 제주 도민들의 오랜 풍습인데다가 맛도 좋고 식감도 좋아 반찬으로 해 먹기 제격이기 때문이다. 매년 반복되는 고사리 꺾기는 가족들과 지인들과 함께 인근 오름과 중산간 지대를 다니면서 하하 호호 떠들며 즐거운 추억거리가 된다. 하지만 자칫 순간의 방심으로 큰 사고가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늘 안전에 유의하여야 한다. 고사리가 나오는 중산간 지대는 숲이 우거진 산속이기 때문에 고사리를 쫓아서 이리저리 들어가다 보면 길을 잃기 십상이다. 길을 잃지 않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주의 사항이 있다.
첫 번째, 길이 나 있는 곳으로 다닌다.
두 번째 혼자 가지 않고 2인 이상 함께 간다.
세 번째 일몰 시간을 기억해 해가 지기 전에 반드시 돌아온다.
산속은 금방 해가 지기 때문에 시간을 잘 봐야 한다.
네 번째 주변에 큰 사물들을 기억하자.
마지막으로는 비상시 연락이 가능한 휴대폰을 반드시 소지해야 하며 저체온, 탈수에 대비하여 비옷과 물등 약간의 간식을 챙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갑자기 불의의 사고를 당하게 된다면 누구라도 할 것 없이 두려움을 느끼며 당황하기 마련이다. 혹시라도 길 잃음 사고를 당하게 되면 지체 없이 119에 구조요청을 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해야 하며 고사리를 꺾으러 갈 때에는 우리가 알고 있는 상식선에서 안전 수칙에 유의한다면 매년 반복되는 고사리 철 사고를 예방할 수 있고 즐거운 고사리 꺾기를 할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우리 모두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예방수칙을 숙지해 사고 없는 따뜻한 고사리 철이 됐으면 한다.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2학년 양희진-

No 제목 이름 날짜
3205 제주탐모라 로타리클럽, 가롤로의집 물품 후원  ×1 가롤로의집 09-02
3204 서귀포시노인보호전문기관 8월 카드뉴스  ×1 서귀포시노인보호전문기관 09-01
3203 은빛마을노인복지센터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유니클로와 함께하는 "착한바…  ×1 김영희 09-01
3202 독자기고  ×1 허태현 08-30
3201 제주 3년 살기 &..   ×1 강기두 08-30
3200 자립준비청년들의 건강한 내일을 꿈꾸며  ×1 변성환 08-29
3199 화재 발생 시 대피요령 반드시 숙지하자  ×1 ×1 남원119센터 소방사 김재업 08-21
3198 삭제요청  ×1 비밀글 삭제요청 08-21
3197 봉개동 '우리동네 마을 우체통'을 아시나요  ×1 봉개동 08-19
3196 행복농촌 만들기 문자투표  ×1 고기봉 08-15
3195 "아직은 할 일이 많아서 못간다고 전해라~~!  ×1 임용국 08-11
3194 표선119센터 현장실습을 마치며  ×1 조성돈 08-10
3193 성안노인복지센터 sk그룹 후원 어르신 무료급식 지원  ×2 이경자 08-03
3192 지속가능 제주환경 전문가 양성교육을 수료하면서  ×1 ×1 신동화 08-02
3191 환경문제, 우리 모두가 해결해야  ×1 고기봉 08-02
3190 골목점포들도 골목형상점가로 등록이 가능합니다.  ×1 ×1 문원영 08-01
3189 선진국으로의 길, 무장애 길과 맞닿아 있습니다.  ×1 ×1 (주)두리함께 트레블 헬퍼 김영근 07-29
3188 서귀포YWCA 달리는 건강 쿠킹버스 활용한 식생활교육 [건강 in 식생활]7월 초…  ×1 서귀포YWCA 07-20
3187 정신장애인 대상 “건강 돌봄 프로젝트-찬찬이 건강 살림”사업진행   ×1 공생하우스 07-18
3186 성산119센터 실습을 마치며 - 제주한라대학교 응급구조과 안정호  ×1 ×1 김정호 07-18
3185 4-H 농촌문화유적길 조성의 갖는 의미를 되새긴다.  ×1 (사)서귀포시4-H본부 회장 고성봉 07-15
3184 선박화재 항상 대비 이뤄져야  ×1 고기봉 07-12
3183 폭염대비! 어렵지 않아요!  ×1 동홍119센터 소방교 강규택 07-11
3182 농촌문화유적길  ×1 고성봉 07-11
3181 요양시설 화재안전에 진심을 담자  ×1 오희숙 0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