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끊임없는 아동학대
2021-02-22 13:00
허성환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보기
끊임없는 아동학대


외국 문학 작품을 읽다 보면 어린 시절을 가족과 함께 호숫가에서 낚시를 하며 보냈다거나, 물고기 잡는 법을 배웠다거나, 나무를 베어 통나무집을 지었다거나 하는 구절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혹은 잔디를 깎는 법에 대해서, 인디언 텐트에서 지낸 날들에 대해서, 자신의 비밀을 지하실에 넣어 뒀다는 따위의 소소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물론 우리에게도 옥상이나 다락방, 뒤뜰, 앞마당의 이야기들이 있기는 하다. 하지만 한국 문학에서 찾아보는 유년 시절의 이야기들은 시절 탓이기도 하겠지만 대부분 가난과 부모의 불화와 먹지 못해 힘겨웠던 이야기와 부모나 선생님에게 맞으며 자랐던 이야기들이 많다.
개인의 유년기는 그 나라의 문화나 정서와 관련되어 있다. 격동기를 겪은 우리의 상황을 생각하면 포근한 유년기를 보낸 사람이 그리 흔치 않다는 것쯤은 이해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외국 문학 속에서 쉽게 찾아지는 유년시절의 따뜻한 정서가 부럽지 않을 수 없다. 그런 정서가 삶의 바라보는 시선을 결정한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폭력이 폭력으로 인정되지 않던 시절이 있었다. 부부간의 칼을 든 싸움도 가정의 문제로 치부되고, 아이를 학대하는 부모의 행위도 자식을 걱정하는 부모의 염려로 치부되고, 학교에서 아이들을 때리는 일도 사랑의 매 혹은 지도라는 이름으로 묻히곤 했다.
우리가 아동학대나 폭력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건 역사가 오래되지 않았다. 그럴만한 문화가 형성되지 않은 탓이다. 그러다 어느 순간 우리는 폭력이 더 이상 사랑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부모가 아이를 때리는 일로 고발당하는 일이나, 부부간의 갈등에 공권력이 개입되고, 사랑하는 연인들 사이에서 일어나는 일이 데이트폭력이라는 이름으로 엄벌을 받는 일은 최근 몇 년 사이에 일어난 일다. 그 동안 폭력을 바라보는 우리의 인식이 많이 달라진 탓일 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변화하는 의식을 따라오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뉴스를 통해 아동폭력 소식을 들어야 하고 아이들의 죽음을 목도하는 것은 슬프다 못해 개탄스러운 일이다. 자식을 개인의 소유물로 여기는 부모들의 생각이 달라지지 않는 이상, 아이를 한 인격체가 아니라 단순히 보살피고 지도해야 하는 대상으로만 여기는 풍토가 달라지지 않는 이상 이런 폭력은 계속될지 모른다.
인간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고유한 인격을 가지고 있는 인격체다. 아이들은 한 인격체로 존중받고 사랑받아야 하는 존재들이다. 미숙한 아이들에게 폭력을 행사하며 학대하고, 하나의 인격체를 인격적으로 대하지 못하는 사회적 문화와 분위기가 하루 빨리 달라져야 한다.
최근 아동학대 뉴스가 줄을 잇는다. 세계 속에서 우리의 위치를 생각해 보면 여전히 이런 문제가 사회적 이슈가 된다는 것은 낯부끄러운 일이다. 더 이상 아이들을 향한 학대나 폭력,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뉴스를 통해 만나지 않았으면 한다.
허성환(농협 구미교육원 교수. 010-2805-2874)

No 제목 이름 날짜
2868 국제라이온스협회 354-G지구 제3지역 특별교부금 지원사업  ×1 천사의집 03-19
2867 제주경찰의 사회적 약자 보호  ×1 ×1 박소정(남문지구대) 03-17
2866 비만의 해결은 왜 어려운 것일까?  ×1 ×1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 오미옥 03-17
2865 재활용품들이 주인공이 된 “재활용 포럼”을 개최한다면!!!  ×1 도 생활환경과 자원순환관리팀장 정근식 03-16
2864 기고 (추사 김정희와세한도)  ×1 허철훈 03-15
2863 바이 인감 ~ 하이 서명~  ×1 ×1 양현주 03-15
2862 SNS를 멈추고 자신에게 집중하라  ×1 ×1 허성환 03-15
2861 거리두기 장기화, 우린 무엇을 바라는가?  ×1 비밀글 현동석 03-12
2860 마스크 단상  ×1 김영진 02-27
2859 한전.신재생발전 직접 참여  ×1 한국전력제주본부 02-25
> 끊임없는 아동학대  ×1 허성환 02-22
2857 제일플란트, 아이엠플란트치과, 장애인 임플란트 수술비 2,000만원 후원  ×2 한용 02-19
2856 (주)제이피엠 사랑의 헌혈봉사  ×1 (주) 제이피엠 02-17
2855 (기고) 졸업시즌에 졸업생보다 더 슬픈 화훼농가  ×1 안상준 02-16
2854 갈등-사회적비용  ×1 ×1 문석부 02-15
2853 우리 가족 한 달 음식물 쓰레기 처리비용이 한 달에 960원?  ×1 제주특별자치도 자원순환관리팀장 정근식 02-10
2852 설명절, 안전을 위한 특별한 선물 ‘주택용 소방시설’  ×1 남원119센터 소방교 김슬기 02-07
2851 코로나 시대! 설날은 삼가고 조심하는  ×1 유승훈 02-05
2850 코로나19 속 설 명절... 우리 농산물에 감사의 마음을 담아...  ×1 농협 구례교육원 이은영교수 02-04
2849 일방 통행 도로 이렇게 놔두어도 될까? 최하은 02-03
2848 (기고)행복한 신구간, 가스안전사고 주의하세요  ×1 ×1 동홍119센터 양재민 01-28
2847 ‘양성평등 문화 확산’을 위한 씨앗기금이 되길  ×1 고선아 01-26
2846 겨울철 3대 난방용품 안전 사용법  ×1 ×1 남원 119 센터 01-26
2845 폭설 속 제주 택배 비밀글 양창영 01-08
2844 감귤팜스전시회  ×1 전인자 01-08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