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친환경=석유의 감소
2020-12-02 13:12
김선준 (Homepage : http://)
환경정책론 기고문.hwp ( size : 61.50 KB / download : 5 )
우리가 살아가는데 필수적인 물질은 무엇일까? 산소와 물이다. 산소가 없으면 인간은 호흡을 할 수 없어 사망에 이른다. 인간 신체의 대부분은 물로 채워져 있는데 일정 부분의 몇 퍼센트만 빠져나가도 신체에 굉장히 위협적이다. 그렇다면 생존에 필수적인 산소와 물 다음으로 현대인들에게 가장 중요한 물질은 무엇일까? 바로 석유다. 입고 다니는 옷, 플라스틱 그리고 자동차의 연료 등 석유가 없으면 존재하지 못했을 것들이 우리 주변 곳곳에 있다. 이렇듯 우리 삶 속에서 석유는 상상 그 이상으로 현대인에게 필수적이다. 석유는 땅속에서 나온 기름인 원유를 끓는 점 차이를 이용해 분리한다. 끓는 점에 따라 액화석유가스(LPG), 휘발유, 나프타, 등유, 경유, 중유 그리고 찌꺼기로 나뉜다. 자동차의 연료로 쓰이는 액화석유가스(LPG), 휘발유, 경유는 많은 유해 물질을 배출해 대기오염의 주원인이다. 대형선박의 연료로 쓰이는 중유는 대기오염에는 심각한 악영향을 안 끼칠 수 있다고 볼 수 있지만 해양오염으로부터는 자유롭지 못하다. 태안 기름 유출 사고가 해양 생태계를 완전히 파괴시킨 것만 보더라도 그 위험성을 알 수 있다. 신발, 칫솔, 플라스틱, 섬유와 같은 석유 화학 제품은 나프타가 원재료이다. 그런데 이 물질들은 분해되는데 시간이 많이 걸려 문제가 된다. 가죽 구두는 25년에서 40년 정도, 칫솔은 100년 이상 플라스틱은 무려 500년이나 걸린다. 분해되는 기간이 길다 보니 그만큼 토양오염에 끼치는 영향도 크다. 물론 석유가 우리의 삶의 상당한 도움이 되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러나 석유가 많이 사용될수록 친환경과는 더 멀어지는 것 또한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제주대 행정학과 2학년

No 제목 이름 날짜
2861 거리두기 장기화, 우린 무엇을 바라는가?  ×1 비밀글 현동석 03-12
2860 마스크 단상  ×1 김영진 02-27
2859 한전.신재생발전 직접 참여  ×1 한국전력제주본부 02-25
2858 끊임없는 아동학대  ×1 허성환 02-22
2857 제일플란트, 아이엠플란트치과, 장애인 임플란트 수술비 2,000만원 후원  ×2 한용 02-19
2856 (주)제이피엠 사랑의 헌혈봉사  ×1 (주) 제이피엠 02-17
2855 (기고) 졸업시즌에 졸업생보다 더 슬픈 화훼농가  ×1 안상준 02-16
2854 갈등-사회적비용  ×1 ×1 문석부 02-15
2853 우리 가족 한 달 음식물 쓰레기 처리비용이 한 달에 960원?  ×1 제주특별자치도 자원순환관리팀장 정근식 02-10
2852 설명절, 안전을 위한 특별한 선물 ‘주택용 소방시설’  ×1 남원119센터 소방교 김슬기 02-07
2851 코로나 시대! 설날은 삼가고 조심하는  ×1 유승훈 02-05
2850 코로나19 속 설 명절... 우리 농산물에 감사의 마음을 담아...  ×1 농협 구례교육원 이은영교수 02-04
2849 일방 통행 도로 이렇게 놔두어도 될까? 최하은 02-03
2848 (기고)행복한 신구간, 가스안전사고 주의하세요  ×1 ×1 동홍119센터 양재민 01-28
2847 ‘양성평등 문화 확산’을 위한 씨앗기금이 되길  ×1 고선아 01-26
2846 겨울철 3대 난방용품 안전 사용법  ×1 ×1 남원 119 센터 01-26
2845 폭설 속 제주 택배 비밀글 양창영 01-08
2844 감귤팜스전시회  ×1 전인자 01-08
2843 [기고] 어르신 기초연금, 한분도 빠짐없이 신청하세요!  ×1 고경희 12-31
2842 인간은 지구의 적이다. 손정민 12-30
2841 진짜 여성은 누구인가? 손정민 12-30
2840 코로나19가 앞당긴 쓰레기 대란  ×1 고기봉 12-30
2839 차량 통행 막는 중앙분리대, 이대로 괜찮은가?  ×1 강혜수 12-29
2838 코로나 19 팬데믹에 다시 버스문제 수면위로 올라와…….  ×2 현가윤 12-29
2837 울퉁불퉁한 도로 이대로 괜찮은가  ×1 김단비 12-28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