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특성 반영한 조례로 개인하수처리 효율성 높여야"

"지역특성 반영한 조례로 개인하수처리 효율성 높여야"
제주도의회 미래환경특별위원회 27일 정책포럼
지하수 자원 지속가능성 확보 위한 관리 방안 주제
전문가 "처리시설 유지관리 현황 문제점 파악해야"
  • 입력 : 2024. 05.27(월) 16:29
  •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제주에서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개인하수처리시설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지역 특성을 고려한 조례와 지침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나왔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래환경특별위원회(위원장 강경문)는 제주녹색환경지원센터와 공동 주최로 27일 제주시 소재 호텔난타에서 '제2회 미래환경특별위원회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 주제는 '제주 지하수 자원의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개인하수처리시설의 효율적인 관리 방안'으로 제주에서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개인하수처리시설의 관리 현황과 문제점 등을 파악하고, 효율적인 개인하수처리시설의 운영 및 관리방안 논의를 통해서 지하수 오염 예방과 지하수 자원의 지속가능한 해법을 찾고자 기획됐다.

이날 제주도 등에 따르면 현재 도내 개인하수처리시설은 1만1419개소로 지속 늘고 있다. 더욱이 기준 미달 제품과 부실 시공 등 구조적인 문제로 방류수 수질기준을 초과하는 사례가 종종 나타나고 있어 개선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포럼에서 이장훈 한국생활악취연구소장은 개인하수처리시설이 제주도 자연수계 및 지하수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주제로 발제에 나서 제주지역 개인하수처리시설 관리에 대한 제도적인 한계점을 지적했다.

이에 따라 이 소장은 "(개인하수처리시설과 관련해)잘못된 통계를 근거로 공공 및 관리 종사자의 교육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다시 정리해야 될 필요가 있다"면서 "장기적으로는 문제점을 파악하고 연구할 수 있도록 연구원에게 기회를 줘야한다"고 말했다.

또 이 소장은 "개인하수처리시설 유지관리 현황과 문제점을 파악하고 연구 용역을 진행해야한다"면서 이를 통해 제주특별자치도에 맞는 조례와 지침 등 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시행할 필요성이 있다"고 조언했다.

주제 발표에 이어 사례발표에서는 김진근 제주녹색환경지원센터장이 소규모 개인하수처리시설 기술지원에 대해 발표했다.

마지막으로 종합토론에는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오승식 의원(미래환경특별위원회)이 좌장을 맡고 박민규 제주대학교 환경공학과 교수, 강봉래 제주지하수연구센터 전문연구위원, 이영웅 제주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고휘협 도 상하수도본부 하수도부장, 김기표 도 물정책과 수자원보전팀장 등이 참여해 지하수 오염 방지를 위한 개인하수처리시설 운영 관리방안에 대한 심층적인 토론을 벌였다.

한편 제주도의회 미래환경특별위원회는 지난해 9월에도 '기후위기 속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폐플라스틱 재활용 및 신재생에너지 다변화'라는 주제로 제1회 정책포럼을 개최한 바 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95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