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고교불법촬영 사건 도교육청 엉터리 감사

[사설] 고교불법촬영 사건 도교육청 엉터리 감사
  • 입력 : 2024. 02.07(수) 00:00
  • 한라일보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제주지역 한 고교에서 발생한 불법 촬영 사건과 관련 후폭풍이 거세다. 도교육청 차원의 감사가 종료됐는데 추가 조사가 이뤄진다.

제주도교육청은 어제 교육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모 고교에서 발생한 불법 촬영 사안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한다고 했다. 감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얘기다.

이 사건은 도교육청이 해당 학교 교감과 교장의 '신분상 조치'를 결정하고 지난달 말 조사를 마무리하며 일단락됐다. 하지만 전교조 제주지부가 학교 관리자의 대응 등에 문제를 제기하며 감사를 청구했다. 이어 피해 교사도 교육청 홈페이지 '교육감에게 바란다'에 조사 요청을 했다. 교육청 감사관실은 조사에 반영하겠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조사결과는 제대로 나오지 않았다. 피해교사가 이의를 제기했고, 도교육청은 결국 누락된 내용 등을 추가 조사키로 한 것이다. 7가지 요청사항 중 교장 발언에 대한 2차 피해와 다른 화장실에서 갑티슈 발견된 사실 은폐의혹, 불법촬영 학생 신원불상자 처리한 점 등 3가지 사안이 누락된 것으로 나타났다. 도교육청 감사부서의 부실감사가 확인된 것이다. 후속 대응이 엉망이었다.

애초부터 사건 발생에 대한 반성과 더불어 재발방지 대책은 기대하기 힘들었다. 교육적 애로사항과 고충사항에 대한 상담 등 교육과 다양한 의견과 정보를 기다린다는 교육청 홈페이지의 '교육감에게 바란다'는 유명무실해졌다. 도교육청은 전문가 등 외부 인력을 포함 특별조사반을 구성해 추가 조사한다고 했다. 비정상을 정상으로 되돌려야 한다. 감사 시스템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도 있어야 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417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