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동 과거사위원장 4·3 언급 없이 "화해와 통합 대한민국 정립"

김광동 과거사위원장 4·3 언급 없이 "화해와 통합 대한민국 정립"
9일 진실화해과거사위원장 임명 관련 입장문 발표
  • 입력 : 2022. 12.09(금) 15:19
  •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김광동 진실·화해를 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

김광동 진실·화해를 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

[한라일보] 김광동 신임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은 9일 "잘못된 부정의를 바로잡고 화해와 통합의 대한민국을 만드는 방향으로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2대 위원장에 임명된 것과 관련해 이같은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김 위원장은 입장문에서 "과거사에 대한 조사를 통해 사건 재정립과 피해자 명예회복 및 피해구제 방안을 강구함으로써 국민통합이라는 과제를 부여받은 진실화해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잘못된 부정의를 바로잡고 화해와 통합의 대한민국을 만드는 방향으로 책임을 다할 것"이라며 "단 하나의 억울한 피해도 진실규명 없이 남겨지지 않고, 또한 단 하나의 진실 왜곡도 발생하지 않도록 조사업무에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여전히 묻혀지거나 감춰진 희생과 피해에 대한 진실규명과 피해구제 조치를 통해, 역사적 부정의(injustice) 문제 해결에 세계적 화해 모델을 정립할 수 있도록 보편가치적 방안을 찾아가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에서는 민주당 제주도당 등에서 제기하고 있는 제주4·3 폠훼 논란에 대해 언급하지는 않았다. 진화위 측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입장문 외에 특별히 언급할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앞서 대통령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김광동 상임위원을 신임 위원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김 내정자는 과거사 진실 규명에 대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해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현안 업무 추진의 연속성은 물론 대한민국이 과거와의 화해를 통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국민통합에 기여할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한편 김 신임 위원장은 과거 기고글에서 4·3을 폭동이라고 지칭하는 등 4·3폄훼 논란이 상임위원 발탁 당시부터 지속 제기돼 왔다.

김 위원장은 2014년 4월호 <한국논단>에 기고한 글에서 "'제주4·3 폭동은 반한·반미·반유엔·친공투쟁'"이라며 "제주 4·3 희생자가 제주도민 유격대에 의해서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제주도당은 지난 5일 성명을 내고 "국가에 의한 인권침해 피해 등 국가폭력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고 피해자의 명예회복 등을 통해 화해를 도모하는 기구의 책임자로 제주4·3을 폄훼·왜곡하고 편협한 극우적 인식을 가진 인물을 내정했다는 사실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며 김 위원장 내정 철회를 촉구한 바 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9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