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언의 건강&생활] 트라우마 극복하기

[강지언의 건강&생활] 트라우마 극복하기
  • 입력 : 2022. 11.23(수) 00:00
  • 김채현 기자 hakch@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누구든지 살아가면서 예기치 못한 외상성 사건을 경험할 수 있다. 외상(外傷)은 외부 요인으로 인한 신체·정신적 손상을 의미하는 의학용어이다. 그 중 정신적 외상은 안전을 보장받지 못하는 경험, 또는 절망감이나 위압감 등의 극심한 스트레스 경험을 뜻한다. 즉, 트라우마는 개인에게 위협이 되는 일련의 상황으로, 트라우마를 겪게 되면 신체·정서적으로 부정적 영향을 받게 된다.

생명의 위협을 받은 경험이나 성폭력, 사고, 재난, 전쟁, 테러 등과 같은 트라우마 경험은 자존감, 건강한 자기감, 자아통제력, 효능감에 영향을 준다. 많은 경우에 정신적 충격을 받을 당시의 이미지를 비롯한 각종 신체감각 등을 그대로 간직해, 이로 인한 고통이 극심해지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로 발전되기도 한다. 그렇기 때문에 트라우마를 겪은 후 적절한 치유와 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다. 개인적으로 시도할 수 있는 트라우마의 극복 방법은 다음과 같이 세 가지로 설명할 수 있다.

첫째는 지금 할 일에 충실하기이다. 트라우마는 기억을 반복해서 떠올리는 과정을 통해 더 심화된다. 과거의 고통에 매몰돼 있으면 지금, 여기에서 행하고 즐길 수 있는 일을 못하게 된다. 반대로 지금 할 일에 충실하면 과거의 기억은 점점 작아지고 상처도 줄어들게 된다.

둘째는 트라우마를 과거로 받아들이기이다. 과거의 일을 부정하거나 자책하지 말고 그냥 있었던 일로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태도가 필요하다. 과거의 기억이 오늘의 나를 만든 것은 맞지만, 내일은 오늘의 내가 변화함으로써 달라질 수 있다.

셋째는 상처를 타인에게 털어놓기이다. 정신과 의사나 전문 상담사를 비롯해 나를 잘 이해하고 공감해줄 수 있는 사람에게 상처를 기억 속에서 꺼내는 것이다. 타인에게 이야기하고 나면 그 기억의 강도가 줄어드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트라우마에서 회복할 수 있도록 주변에서 도와주는 것이다. 빨리 잊으라거나 노력해보라는 말을 섣불리 하는 대신, 그 사건을 받아들이고 내면적으로 정리할 시간을 줘야 한다. 트라우마로 인한 고통을 들어주고, 이해해주고, 지지해 주고, 자기 치유의 힘을 북돋워 줘야 한다. 트라우마에서 회복한다는 것은 단순히 그 경험을 잊어버리거나 긍정적인 것으로 바꾸는 것이 아니라, '덜 괴로운 상태가 되는 것'이다.

어떤 경우에는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지날수록 자신의 대처 능력에 더 큰 자신감을 가지게 될 수 있는데, 이를 '외상 후 성장'이라고 한다. 때로는 시간이 오래 걸리는 과정이기도 하지만, 아픔을 겪어내고 진정으로 경험을 수용할 수 있다면 내적 가치를 발견하며 더 큰 성장을 이룰 수 있다.

트라우마는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일이다.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주변 사람, 혹은 자기 자신을 보듬어 트라우마 극복에 한 발짝 다가갈 수 있으면 좋을 것이다. <강지언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828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