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철 "국민의힘 과거사정리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장성철 "국민의힘 과거사정리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4·3희생자 보상금 상향 지방선거 공약도 지켜져야"
  • 입력 : 2022. 06.28(화) 10:18
  • 위영석 기자 yswi@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장성철 전제주도당위원장.

[한라일보] 윤석열정부가 4·3희생자 보상금 상향과 함께 과거사정리기본법 수정·보완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장성철 국민의힘 전제주도당 위원장은 지난 26일 제주시 해안동 캠퍼트리리조트에서 열린 '국민의힘 구미시갑 당원협의회 지방선거 당선인 워크숍' 강연에서 국민의힘이 과거사 집단양민희생사건 해결에 적극 나서야한다고 주장했다.

장 전위원장은 "2024년까지 한시법으로 되어 있는 과거사정리기본법의 부족한 부분을 보완할 필요가 있다"면서 "집단양민희생사건들에 대한 문제 해결에 국민의힘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국민의힘이 이념과 진영을 넘어선 국민정당으로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전위원장은 "국가공권력의 핵심이었던 국군과 경찰에 의한 희생이었든 적대세력이었던 인민군과 빨치산에 의한 희생이었든 객관적인 사실조사를 토대로 진상규명·명예회복·배보상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장 전 위원장은 이어 제주4·3희생자 보상금액과 관련 " 현행 9000만원이 아니라 대한민국 사법부가 공식적으로 판결한 금액을 기준으로 희생자 보상이 이뤄지도록 하는 것이 명분으로 훨씬 타당하다"고 전제하고 "윤석열 대통령, 이준석 대표, 그리고 권성동 원내대표 등이 긍정적으로 약속한 것인만큼 4·3희생자 보상금과 관련하여 대법원 확정판결 금액 상향은 반드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지난 지방선거 허향진 제주지사 후보 출정식에 참석, "제주4·3희생자 보상금을 2015년 대법원 확정판결 금액+알파로 상향·조정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903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