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쌀 소비 촉진, 범국가적 대책 필요

[열린마당] 쌀 소비 촉진, 범국가적 대책 필요
  • 입력 : 2022. 06.22(수) 00:00
  • 김채현 기자 hakch@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우리 속담에 '밥이 보약'이라는 말이 있다. 심지어 히포크라테스는 '음식이 약'이라고 했다. 즉, 식사가 그만큼 중요하다는 말이다. 문제는 무엇을 먹느냐하는 것인데 그런 의미에서 보면 오늘날 현대인의 식습관은 속담과는 거리가 멀다. 하루 세끼 밥을 챙겨먹는 것은 고사하고 쌀보다 밀가루 소비 의존도가 엄청 높아졌기 때문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2000년 93.6㎏에서 2021년 56.9㎏으로 급감했다. 20여 년 만에 거의 반 토막 난 셈이다. 이에 반해 생산량은 급증하다보니 올해 쌀값은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최근 인도의 밀 수출 금지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밀 수입 제한 등의 영향으로 밀가루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것과는 사뭇 대조적이다. 쌀 재배 농가의 시름이 깊어질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이에 필자가 속한 농협에서는 7대 특·광역시를 중심으로 도시농협·기업·소비자단체와 범국민 쌀 소비 촉진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그러나 소비자들에게 단순히 쌀이 몸에 좋으니 많이 먹어달라는 국민정서에만 호소해서는 한계가 있다. 쌀소비 촉진을 위해 정부 및 지자체, 유관기관의 다각적인 대책이 필요한 이유다. 먼저 쌀가공식품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 특히 젊은 세대보다 쌀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고령층을 위한 쌀음식과 쌀가공 식품 개발에도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그리고 맛과 품질을 중시하는 소비자의 특성을 감안하여 고품질의 기능성 쌀 개발에도 적극 힘써야 한다. <김학수 농협중앙교육원 교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9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