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사후보] 민주 오영훈 지역상권 활력 대책 추진

[제주지사후보] 민주 오영훈 지역상권 활력 대책 추진
“오일시장과 전통시장·상점가 도민·관광객 쉽게 찾는 환경 조성”
  • 입력 : 2022. 05.22(일) 19:20
  •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제주도지사 후보가 22일 장이 열린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을 찾아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강희만기자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제주도지사 후보는 22일 코로나19 일상 회복과 맞물려 전통시장과 지역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을 다각적인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이날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에서 유세를 갖고 "역대 최대인 7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코로나19로 무너진 민생을 살리고 소상공인을 돕겠다"며 "사각지대 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오일시장과 전통시장, 상점가 등 지역상권에 활력을 불어넣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며 "도민과 관광객들이 쉽게 접근하고 비용을 지출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역점을 두겠다"고 피력했다.

오 후보는 또 "제주시오일시장도 많은 도민과 관광객들이 찾고 있지만 주차장이 여전히 부족하다"며 "문재인 정부가 시작한 주차장 확보 사업을 민주당 차원에서 책임지고 마무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도민이 주인이 되는 제주를 위해서는 도지사가 심부름꾼이 돼야 한다. 오직 도민들을 위해, 도민들의 목소리를 들으며 도정을 이끌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오 후보는 이어 서귀포월드컵경기장에서 가진 유세에서 제주도 최초의 항일운동인 무오법정사 항일운동(1918년 10월 7일)과 관련해 기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무오법정사 항일운동은 3·1 운동을 비롯해 민족항일 의식을 전국적으로 확산시켜 나가는 횃불 같은 역할을 했다"며 "올해 104주년 기념사업 추진과 함께 성역화 방안을 검토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에 앞서 오 후보는 지난 21일 서귀포 지역에서 출정식을 갖고 표선, 남원, 위미 등의 유세를 전개하는 등 지역 맞춤형 공약 등으로 표심을 자극했다. 이태윤기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31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