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女축구동아리 '제대로' 전국 클럽리그 3연승 질주

제주대 女축구동아리 '제대로' 전국 클럽리그 3연승 질주
조별리그 3차 연세대 맞아 6-0 대승.. 토너먼트 진출 눈앞
  • 입력 : 2022. 05.14(토) 14:55
  •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대 여자축구 동아리 '제대로'.

제주 '골·때·녀'들의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전국 대학생 클럽축구 무대에서 돌풍이 아닌 태풍으로 성장해 가고 있기 때문이다. 제주대학교 여학생 축구 동아리 '제대로'의 이야기다.

제주대 '제대로'는 지난 8일 경기도 고양시에서 벌어진 '2022 신세계 이마트 렛츠플레이 여대생클럽축구리그' 조별리그 3차전에서 전국적인 강호 연세대를 맞아 6-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제대로'는 지난 4월 3일 경희대 전(5-1 승), 17일 동국대 전(5-0 승)에 이어 조별리그 3연승을 기록해 조 2위까지 진출하는 토너먼트에 한발 더 다가갔다.

2018년 창단된 '제대로'는 순수 아마추어 여대생 동아리로 체육계열 소속 여학생들을 중심으로 시작됐다. 현재는 30여명의 다양한 학과 학생들로 구성된 제주 유일의 여대생 동아리 팀이 됐다.

아마추어 팀 특성상 전국대회 출전을 위해 항상 자비로 항공료 등 출전경비를 지불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그럼에도 각자의 학업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면서 축구에 대한 열정으로 즐겁게 활동하고 있다.

올해부턴 제주 유나이티드FC(단장?김현희)의 다양한 지원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축구에 대한 열정을 지켜가는 '제대로'의 상황을 알게 된 제주 유나이티드는 유니폼 지원과 함께 정기적 스킬 트레이닝, 스폰서 유치 등 다양한 지원정책을 모색하고 있다. 프로축구 팀이 연고지역의 아마추어 팀과 상생할 수 있는 사회공헌모델의 하나로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제대로'의 목표는 하나다. 축구를 사랑하는 팀원 모두가 즐겁게 땀 흘릴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 재미있게 운동을 이어가는 것이다. 즐기는 자를 이길 수 없다고 했던가. 축구를 즐기는 '제대로'의 향후 행보가 주목되는 이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770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