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세상] 부정일 두 번째 시집 '멍'

[책세상] 부정일 두 번째 시집 '멍'
늙은 시인의 마음 닿는 곳
  • 입력 : 2022. 05.13(금) 00:00
  •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도내 문학동인 한라산문학회를 이끌고 있는 부정일 시인의 두 번째 시집 '멍'이 발간됐다. 첫 시집을 펴낸 지 5년 만이다.

시집엔 총 4부에 걸쳐 59편의 시가 수록됐다. 황혼기의 내면과 일상의 풍경, 시인의 삶을 통과한 이들과 4·3의 이야기를 그린 시들이다. 시인은 쓸쓸하지만 단단하고, 소소해 보이지만 무수한 결을 담은 시로 남은 생을 문학과 함께하고 싶다는 마음을 전한다.

양순진 시인은 추천사에 "시인의 선연한 멍 자국을 본다. '글은 그 사람의 삶, 詩는 그 사람의 영혼'이라는 철학을 그대로 반영하며 증명하는 시인의 詩 앞에서 숙연해진다"고 적었다. 한그루. 1만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195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