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빙] 명절 음식·과일 보관법

[리빙] 명절 음식·과일 보관법
맛있는명절 먹거리 오래 즐기려면…
  • 입력 : 2021. 09.17(금) 00:00
  •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전·나물 밀폐 용기 담아 냉장 보관
과일은 종류별 온도 설정 달리해야
에틸렌 민감도로 분리해 선도 유지
키친타월·비닐로 포장하면 효과적


매년 명절마다 소름이 돋을 정도로 반복되는 장면이 있다. 분명 어머니는 음식을 조금만 하셨고 과일도 몇 개만 사셨다고 했는데, 이렇게나 또 한가득이다. "이번엔 정말 조금만 했어. 그냥 맛만 조금씩 보라고…." 아니 조금의 기준이 이렇게 다를 수 있다니. 그래 한국인의 정 'K-인심'은 명절에 더 커지는 법이니까. 당분간 먹거리 걱정은 없을 것 같다. 하지만 어떻게 보관하느냐가 중요하다.



▶"음식은 밀폐 용기에 보관하세요"=명절 음식은 한 번에 많은 양을 조리해 보관하는 경우가 많은데, 빠르게 열기를 식히고 덮개를 덮어 냉장 보관해야 한다. 조리된 음식은 상온에 방치하지 말고 가급적 2시간 이내에 섭취하며, 2시간 이상 지난 경우에는 반드시 재가열 후 섭취하는 것이 안전하다.

명절 음식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튀김과 전이다. 방금 만든 따뜻한 전은 너무나 아름다운 맛이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그 아름다움은 사라진다. 튀김과 전은 밀폐 용기나 밀폐 봉투에 넣어 냉동 보관하는 것이 좋다. 최대한 공기를 뺀 상태에서 냉동 보관하면 이후 데웠을 때 열흘 정도까지 그 맛을 유지한다. 금세 먹을 생각에 냉장 보관을 하면 수분이 빠르게 날아가 다소 퍽퍽해지기 때문에 '밀폐'가 해답이다.

나물도 마찬가지다. 밀폐 용기에 종류별로 나눠 보관하면 사흘 정도 선도가 유지된다. 보관 전에 가볍게 한 번 더 볶은 후 밀폐 용기에 담아두면 더 오래 보관할 수 있다. 떡과 육류는 냉동 보관을 추천한다. 떡과 육류는 냉동 보관하면 최대 4개월 정도까지도 먹을 수 있다. 다만 포장이 뜯기거나 제대로 밀봉되지 않은 경우에는 서리가 생기고 금방 변질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과일 보관 꿀팁은 '온도'와 '분리'=농촌진흥청은 최근 추석 선물로 받은 과일이나 제수용 과일을 더 신선하게 보관하는 방법을 소개했다. 효과적인 과일 보관의 핵심은 '온도' 확인이다. 과일 종류에 따라 적정 보관 온도가 다르기 때문에, 이에 맞춰 보관하는 것이 과일을 신선하게 오랫동안 즐길 수 있는 방법이다.

사과, 배, 포도, 단감, 키위 등 대부분의 과일은 0℃, 습도 90~95%에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다만 저온에 민감한 복숭아의 경우 황도계는 5~8℃, 백도계는 8~10℃에서 보관해야 과즙이 풍부한 복숭아를 맛볼 수 있다.

가정에서는 저온에 강한 사과, 배, 포도, 단감, 키위는 김치냉장고에 0~15℃의 온도로 보관하고, 복숭아는 일반 냉장고 냉장실을 4~5℃로 설정해 보관하는 것이 좋다.

과일 보관의 두 번째 핵심은 에틸렌 민감도에 따른 분리 보관이다. 에틸렌은 과일에서 나오는 '식물노화 호르몬'으로 작물의 노화와 부패를 촉진한다. 따라서 에틸렌을 많이 배출하는 과일과 그렇지 않은 과일을 분리해 보관해야 과일이 빨리 상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에틸렌을 많이 생성하는 과일에는 사과, 멜론, 복숭아 등이 있고 에틸렌에 민감한 과일은 배, 포도, 단감, 키위 등이 있다. 과일 보관 시 에틸렌 민감도를 확인해 각각 보관하는 것이 현명하다.



▶효과적인 과일 보관법은?=가장 흔하게 먹는 과일 중 하나인 사과는 대표적으로 에틸렌을 많이 생성하는 과일이다. 사과와 배를 선물용으로 한 상자에 혼합 포장해 판매하는 경우가 있는데, 사과에서 발생한 에틸렌이 배의 품질을 빠르게 변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상자째 보관하기보다는 분리해 보관해야 한다. 반면 덜 익은 바나나, 키위, 아보카도 등 후숙이 필요한 과일을 빨리 먹고 싶을 때는 사과 가까이에 보관하는 것이 후숙에 도움이 된다.

남은 과일을 냉장 보관할 때는 꼭 필요한 과정이 있다. 바로 과일 포장이다. 남은 과일을 그대로 냉장고에 넣기보다는 키친타월 한 장으로 과일을 감싸준 이후 비닐봉지나 랩을 이용해 한 번 더 감싸주는 것이 좋다.

키친타월은 흡습지 역할을 해 지나친 습도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과일의 부패를 막아준다. 더불어 비닐봉지와 랩은 과일의 수분 손실을 억제해 신선도를 더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김도영기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929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