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지난해 청산 대상 체불임금 11억원

제주 지난해 청산 대상 체불임금 11억원
체불임금 신고액 155억원
  • 입력 : 2022. 01.18(화) 16:54
  •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지역에서 지난해 청산해야 할 체불임금이 11억원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18일 제주특별자치도가 발표한 지난해 12월 말 체불임금 실태 분설 결과, 체불임금 신고액은 총 155억원으로 전년 동기(162억원) 대비 3.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체불임금 관련 사업장 수는 1134개소로 전년 동기(1318개소)대비 14% 줄었으며, 근로자 수는 2821명으로 전년 동기(3017명) 대비 6.5%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건설업이 41.7%로 가장 많았으며, 도소매 및 음식 숙박업은 24.2%를 차지했다.

신고액 중 144억 원(92.5%)은 광주지방고용노동청(제주근로개선지도센터) 중재 및 사법처리를 통해 해결됐다. 이를 제외한 사실상 청산 대상 체불임금은 11억 7600만원(7.5%)으로 파악됐다.

외국인 근로자의 체불임금액은 16억원으로, 전년 동기(18억 4900만 원)대비 13.1%, 관련 사업장 수는 184개소로 전년 동기(206개소) 대비 10.7%, 근로자 수는 348명으로 전년 동기(371명) 대비 6.2% 각각 감소했다.

외국인 근로자 체불임금 중 15억 4400만원(96.1%)은 중재 및 사법처리를 통해 해결됐다. 이에 따라 외국인 청산 대상 체불임금은 6200만 원(3.9%)으로 집계됐다.

외국인 근로자 체불임금 역시 건설업이 43.4%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도소매 및 음식 숙박업은 32.3%를 나타냈다.

제주도는 18일 설 명절 대비 체불임금 해소를 위해 유관기관·단체와 대책회의를 열었다. 도는 오는 28일까지 각종 대금 등 관급공사에 대한 임금체불 예방활동을 추진한다.

도는 또 해결이 되지 않은 체불임금은 근로자들이 사업주를 상대로 민사 절차를 통해 임금채권을 확보하도록 대한법률구조공단에서 무료법률 구조 서비스를 지원한다. 도·행정시 및 산하기관은 선금급·기성금 등 계약제도를 최대한 활용해 관급공사 및 물품구매 대금을 설 명절 이전에 지급하도록 독려할 계획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480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