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과 소통해 탄소중립 계획 전면 수정하라"

"도민과 소통해 탄소중립 계획 전면 수정하라"
탈핵·기후위기 제주행동, 제주도 기후변화 대응 공청회 비판
"도민이 실천하고 공감할 수 있는 계획 다시 수립해야"
  • 입력 : 2022. 01.18(화) 15:30
  •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탈핵·기후위기 제주행동(이하 제주행동)은 18일 논평을 내고 "제주도는 기후위기의식 없는 탄소중립 대응계획을 다시 작성하라"고 말했다.

 제주행동은 "제주도가 지난 17일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제주특별자치도 기후변화 대응계획 수립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했지만 기후위기를 진정한 위기로 인식하고 있는지 의심이 든다"며 "탄소중립을 위해 당장 해야 할 과업들을 세우는 대신 미래 기술로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다는 기술 낙관주의로 가득했다"고 혹평했다.

 이어 "제2공항 등의 대규모 개발계획은 그대로 용인하면서 보전 지역을 확대해 탄소흡수를 늘리겠다는 엉뚱한 말을 늘어놓고, 화석연료 기반 에너지를 어떻게 줄일지에 대한 내용은 없었으며, 태양광과 풍력만 늘리면 모든 것이 해결된다는 무책임한 계획만 가득했다"며 "더 큰 문제는 지역에서 제기된 대중교통 완전 공영제, 1인 모빌리티와 자전거, 보행환경 개선을 위한 도로구조 개편 등은 거론조차 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제주행동은 "이렇게 현실과 동떨어진 계획이 나올 수밖에 없었던 것은 제주도가 계획을 수립하며 도민의 여론을 반영과는 과정을 밟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도민의 삶에 엄청난 영향을 주는 계획을 수립하면서 도민에게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지 기가 찰 노릇이다"라고 말했다.

 제주행동은 "도민들이 원하는 것은 지금 당장 실현하고 실천할 수 있으며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계획"이라며 "제주도는 계획 수립이 늦어진다 하더라도 도민과 충분히 소통해 도민 사회의 참여를 보장하는 계획 수립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480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