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탐방예약 입장권' 거래시 1년간 입산 금지

'한라산 탐방예약 입장권' 거래시 1년간 입산 금지
온라인 거래사이트서 예약 QR코드 매매 따른 후속조치
  • 입력 : 2022. 01.12(수) 16:32
  •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산 백록담 만설. 한라일보DB

입장권이라는 이름으로 한라산국립공원 탐방 예약 QR코드가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거래돼 논란이 되자 제주도가 타인 명의 QR코드 이용자와 판매자 모두에게 1년간 한라산 입산을 금지하는 등 방지대책을 내놨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탐방예약제 QR코드를 거래하다 적발되면 판매자와 구매자 모두에게 1년 간 입산을 금지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12일 밝혔다.

제주도는 또 온라인 매매 행위 적발 시 법무담당관, 자치경찰단과 함께 민·형사상 책임을 묻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이밖에 탐방 예약 QR코드 사용시 본인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하고, 현장에서 신분 확인도 강화한다고 제주도는 덧붙였다.

한편 최근 중고 물품 거래 온라인 사이트에 한란산 탐방 예약 QR코드를 판매·매수하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제주도는 예약을 받아 한라산 성판악 탐방로의 경우 하루 1000명, 관음사 탐방로의 경우 하루 500명으로 입산을 제한하고 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