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손흥민 2경기 연속골' 토트넘 리그 3연승 질주

'손흥민 2경기 연속골' 토트넘 리그 3연승 질주
팀 3골에 모두 관여 공격포인트 10개 돌파
팀은 노리치 3-0 완파하고 리그 5위 도약
  • 입력 : 2021. 12.06(월) 07:48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노리치와의 경기에서 골 세리머니하는 손흥민. 연합뉴스

손흥민(29·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고 모처럼 도움도 작성하며 팀의 연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022 EPL 15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로 출전, 2-0으로 앞선 후반 32분 쐐기 골을 터뜨렸다.

이번 시즌 손흥민의 EPL 6호이자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에서의 한 골을 더해 공식전 전체 7호 골이다.

2일 브렌트퍼드와의 리그 14라운드에서 한 골을 넣었던 손흥민은 2경기 연속 골 맛을 봤다.

여기에 손흥민은 전반 10분 루카스 모라의 선제 결승 골 땐 도움을 기록했다.

10월 초 애스턴 빌라와의 7라운드에서 이번 시즌 리그 1호 도움을 작성한 이후 약 두 달 만에 나온 도움이다. 유로파 콘퍼런스리그에서의 하나를 더해 공식전 전체 도움은 3개로 늘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이번 시즌 총 7골 3도움으로 공격 포인트 10개를 돌파했다.'

후반 22분엔 코너킥으로 득점의 시작점 역할까지 해낸 손흥민의 맹활약을 앞세운 토트넘은 최하위 팀 노리치를 3-0으로 완파, EPL에서 최근 3연승을 포함해 4경기 무패(3승 1무) 상승세를 이어가며 5위(승점 25)로 올라섰다.

손흥민-해리 케인-모라의 선발 공격진을 꾸린 토트넘은 경기 시작 10분 만에 손흥민과 모라의 멋진 합작품으로 결승골을 만들어냈다.

중원에서 상대 선수들 사이로 손흥민과 패스를 주고받은 모라가 손흥민이 돌려준 공을 지켜낸 뒤 페널티 아크 뒤에서 강한 오른발 슛을 때렸고, 공이 총알처럼 날아가 골 그물을 흔들었다. 모라의 이번 시즌 리그 첫 골이었다.'

윙백 세르히오 레길론이 전반 20분 왼쪽 허벅지 부상으로 뛰지 못하는 상태가 되면서 라이언 세세뇽으로 교체하는 변수 속에 토트넘은 이후에도 몇 차례 기회를 맞이했지만, 전반 추가 골로 연결하지는 못했다.

전반 29분 손흥민이 모라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왼발 슛을 날렸으나 케인에게 굴절돼 빗나갔다.

전반 39분엔 손흥민-모라로 이어진 역습을 케인이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감각적인 칩슛으로 마무리한 것이 골대 왼쪽으로 벗어났다.

후반 들어 점유율을 노리치에 내주고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한 채 불안한 리드를 이어가던 토트넘은 손흥민의 발에서 시작된 세트피스에서 추가 골을 뽑아냈다.

후반 22분 손흥민의 오른쪽 코너킥을 벤 데이비스가 머리로 받은 것이 골 지역 안에서 상대 선수 몸에 맞고 떨어졌고, 다빈손 산체스가 그대로 오른발 슛을 꽂았다. 산체스는 이번 시즌 첫 골을 신고했다.'

동료들의 득점에 연이어 기여한 손흥민은 후반 32분엔 직접 해결사로 나섰다.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데이비스가 공을 투입했고, 손흥민은 수비와의 몸싸움을 이겨내고 밀고 들어가 오른발로 골 그물을 갈랐다.

지난 경기 득점 때와 마찬가지로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로 자축한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완승의 일등 공신으로 빛났다.

토트넘은 연승을 거둔 최근 리그 3경기에서 모두 2골 이상의 다득점을 기록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