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이정후 동료가 뽑은 2021년 최고의 선수 영예

이정후 동료가 뽑은 2021년 최고의 선수 영예
수상 소감으로 kt 우승 축하 인사도…"진심으로 축하하고 싶었다"
  • 입력 : 2021. 12.01(수) 20:27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이정후가 1일 서울시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2021 마구마구 플레이어스 초이스 어워즈'에서 올해의 선수상을 받은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정후(23·키움 히어로즈)가 '동료가 뽑은 2021년 최고 선수'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는 1일 서울시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2021 마구마구 플레이어스 초이스 어워즈'를 열었다.

프로야구 선수들의 투표로 결정한 '2021년 올해의 선수상'은 이정후가 받았다.

이정후는 시즌 타율 0.360으로 이 부문 1위에 올랐다.

이정후의 아버지 이종범 LG 트윈스 코치는 1994년 해태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고 타격왕(타율 0.393)에 등극했다.

이정후가 아버지에 이어 타격왕에 오르면서 '세계 최초의 부자(父子) 타격왕'이 탄생했다.

이정후는 출루율 3위(0.438), 장타율 4위(0.522), 타자의 득점 생산력을 나타내는 조정 득점 창출력(wRC+)에서는 165.8로 전체 1위를 기록했다.

무대에 오른 이정후는 "선수들이 뽑아준 상이어서 더 뜻깊다. 선수들 모두 추운 겨울 잘 보내고, 내년 그라운드에서 재밌게 경기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창단 첫 우승을 차지한 kt wiz 선수단에 축하 인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시상식이 끝난 뒤 만난 이정후는 "수상을 예상하지 못해서 소감도 준비하지 않았다. kt 우승 축하 인사는 진심에서 우러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각종 시상식에 주인공으로 참석 중인 이정후는 2022시즌을 위한 훈련도 충실히 하고 있다. 그는 "오늘도 훈련하러 간다"고 밝혔다.'

올해 선수협은 올해의 선수 외에 1루수, 2루수, 3루수, 유격수, 외야수(3명), 투수, 포수 부문 시상자도 뽑았다.

야구 통계 사이트 스탯티즈가 제공한 수비 성적과 선수들의 온라인 투표를 합산해 수상자를 정했다.

1루수 수상자는 강백호(kt wiz)였다. 강백호는 수비보다 타격이 더 돋보이는 선수로 평가받지만, 동료들은 강백호를 '공·수를 겸비한 1루수'로 꼽았다. 강백호는 야구 게임 이용자들이 뽑은 '스타플레이어상'도 받았다.

강백호는 "올해 많은 일이 있었다. 성장할 계기라고 생각한다"고 도쿄올림픽에서 해설자의 한 마디로 불거진 '태도 논란'을 언급하며 "내년에는 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우승을 차지해 정말 정말 기뻤지만, 이제 과거의 일"이라며 "이제 2022년을 준비해야 한다. 오늘도 오후 8시에 웨이트트레이닝을 한다"며 더 발전한 2022년 자신의 모습을 기대했다.

2루수는 김상수(삼성 라이온즈), 3루수 최정(SSG 랜더스), 유격수 오지환(LG 트윈스), 외야수는 최지훈(SSG), 구자욱(삼성), 배정대(kt)가 동료들의 선택을 받았다.

투수 부문에서는 전역 후 최고의 시즌을 보낸 고영표(kt)가, 포수는 강민호(삼성)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