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발생' 제주한라배 전국수영대회 중단

'확진자 발생' 제주한라배 전국수영대회 중단
24일 일정 취소…수영연맹 "제주도와 대회 재개 여부 논의 중"
  • 입력 : 2021. 11.24(수) 14:29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종합운동장 실내수영장. 한라일보DB

지난 21일 개막한 제16회 제주한라배 전국수영대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선수가 나와 대회가 일시 중단됐다.

 대한수영연맹은 24일 "제주한라배 대회 기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오늘 경기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선수, 지도자, 심판 등 참가자 전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진행 중이며, 대회 재개 여부를 제주도와 협의하고 있다"고 알렸다.

 연맹 등에 따르면 이번 대회 다이빙 종목에 출전한 선수 1명이 이날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선수는 25일부터 이틀간 같은 장소에서 열릴 2022년 다이빙 국가대표 선발대회에도 참가하려고 '48시간 이내 음성 확인'을 위해 전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이 선수는 이번 대회 참가를 위해 받은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는 음성 결과가 나와 대회에 출전하고 있었다.

 확진자 발생으로 제주종합경기장 실내수영장은 임시 폐쇄됐다.

 이번 대회는 26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수영연맹은 선수, 지도자, 심판, 진행요원을 비롯한 필수 관계자만 출입을 허용한 채 무관중으로 대회를 치러왔다. 아울러 백신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모두 코로나19 PCR 검사에서 음성이 확인돼야 수영장에 출입할 수 있도록 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