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벤션효과 끝' 윤석열 40% vs 이재명 39.5%

'컨벤션효과 끝' 윤석열 40% vs 이재명 39.5%
KSOI 여론조사…"尹 5.6%p↓ 李 7.1%p↑, 격차 13.2%p→0.5%p"
  • 입력 : 2021. 11.22(월) 10:10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간 격차가 한주 만에 오차범위 안 초접전 양상으로까지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9~20일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1천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후보의 지지율은 전주보다 5.6%포인트 하락한40%로 나타났다.

 이 후보의 지지율은 전주보다 7.1%포인트 상승한 39.5%로 집계됐다.

 두 후보 간 격차는 지난주 13.2%포인트에서 이날 오차범위 내인 0.5%포인트로 크게 좁혀졌다.

 이어 정의당 심상정 후보 4.5%,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4%,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1.1% 순이었다.

 윤 후보는 20대(4.2%포인트)와 대구·경북(2.2%포인트)에서 지지율이 올랐지만,남성(7.1%포인트)과 여성(4%포인트), 30대(6.1%포인트), 대전·세종·충청(16.1%포인트), 서울(9.9%포인트) 등에서 하락했다.

 이 후보는 특히 남성층(7.3%포인트)에서 크게 올라 3주 만에 윤 후보를 근소하게 앞섰다. 이날 발표된 조사에서 남성층은 이 후보를 42.7%, 윤 후보를 41.4% 각각지지했다.

 이 밖에 이 후보는 여성(6.8%포인트), 40대(17.3%포인트), 대전·세종·충청(15.3%포인트), 부산·울산·경남(7.5%포인트) 등에서 지지율이 올랐다.

 차기 대선의 성격을 묻는 질문에는 '정권 교체'가 46.8%로 나타나며 '정권 재창출'(42.1%)을 앞섰다.

 그러나 두 응답 간 차이는 직전 조사인 11월 첫째주(8일 발표) 16.6%포인트에서오차범위 내인 4.7%포인트까지 좁혀졌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KSOI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