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김연덕의 건강&생활] 나이 드는 일에는 눈물이 필요하다
최다훈 기자 orca@ihalla.com
입력 : 2021. 10.2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안과뿐만 아니라 우리 주위에서 가장 흔하게 보는 눈 질환은 아마도 안구 건조증일 것이다. 이것도 노화의 일종이라, 40대 이후 환자가 대부분이다. 안구 건조증이 생기면 눈이 뻑뻑해지고, 이물감이 느껴지고, 눈꺼풀이 무거워진다. 자주 충혈되고, 뭐가 낀 듯하게 흐려지거나, 눈부심이 심해지기도 한다.

피부가 건조해지기 쉬운 겨울철에는 눈도 건조해지기 쉽다. 습기 많은 여름철에도 선풍기와 에어컨 바람의 영향으로 병원을 찾는 분도 심심찮게 보인다. 최근엔 스마트폰과 컴퓨터 때문에 2~30대가 눈이 뻑뻑하다 호소하는 사례도 많다. 전자기기를 보면서 눈을 덜 깜빡이거나, 완전하게 감았다 뜨지 않고 불완전하게 깜빡이게 되면, 눈 표면에서 눈물이 말라 쉽게 건조해진다.

안구 건조증이라 생각되는 많은 분들이 '눈물샘이 막혀서 왔다'고 표현한다. 하지만 눈물샘이란 윗 눈꺼풀 바깥쪽 피부 아래에 있는 기관으로, 암과 같은 이유로 일부러 제거하지 않는 한 막힐 이유가 없는 부위다. 드라마를 보다가 슬퍼지거나, 먼지 같은 게 들어갔을 때 반사적으로 눈물을 흘린다면, 눈물샘엔 아무 이상이 없는 것이다.

외부 자극에 반응해 흘리는 눈물 말고, 평소에 자극이 없어도 눈을 보호하기 위해 자연스럽게 흘리는 눈물을 기저 눈물이라고 부른다. 안구 건조증은 기저 눈물 분비가 줄어들거나, 눈물의 구성 성분에 불균형이 생길 때 발생한다. 기저 눈물은 크게 세 가지 층으로 구성된다. 눈과 바로 맞닿은 점액층, 중간층에서 가장 많은 양을 차지하는 수성층(물), 눈물이 쉽게 증발되지 않게 껍데기를 씌워주는 지질층이 그것이다. 안구 건조증 치료는 부족한 눈물 성분을 보충해 주는 데에서 시작한다.

가장 흔히 쓰이는 건조증 완화제는 인공눈물이다. 인공눈물은 수성층을 보충해 준다. '인공'이라는 단어에 거부감을 갖고 쓰지 않으려는 분들이 있는데, 눈을 뻑뻑한 상태로 방치하는 것이 더 해롭다. 인공눈물을 하루 6회 이상 사용한다면 보존제가 없는 1회용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지질층을 보충하는 겔타입도 있다. 증상이 심하면 조금 더 적극적인 치료제를 사용할 수도 있다. 눈물 분비를 촉진시키고, 건조증에 의한 염증 반응을 줄이는 저농도 사이클로스포린 성분과, 뮤신 분비를 촉진시켜 건조함을 덜어주는 디쿠아포솔 성분이다. 치료제라고 할지라도 완치보다는 증상 완화를 유도한다.

안약을 넣는 것으로 증상이 호전되지 않고 눈물이 부족한 상태라면, 누점(눈물점) 폐쇄술도 고려해 볼 수 있겠다. 눈물이 코로 흘러내려가게 하는 비루관 입구를 막는 것이다. 3개월 정도 지속되는 콜라겐 플러그와, 반영구적으로 막는 실리콘 플러그로 나뉜다.

눈꺼풀의 기름샘(마이봄샘)에 만성염증이 생기면, 눈물의 지질층이 약해져 눈물막이 쉽게 깨지고 증발한다. 눈꺼풀을 청결하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한데, 온찜질과 눈꺼풀 세정제가 도움이 된다. 눈꺼풀염이 심한 경우 IPL 레이저를 사용해 마이봄샘 상태를 개선시켜 안구 건조증을 완화시킬 수 있다.

지면을 통해 다양한 치료 방법을 소개해드렸지만, 안구 건조증은 기대만큼 쉽게 나아지는 병은 아니다. 열심히 일해서 낡아가는 내 몸과 자연스럽게 더불어 살겠다고 생각하고, 불편한 데를 관리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대응하는 것이 여러 모로 이롭다. 눈이 마른다고 마음까지 마르면, 인생이 더 뻑뻑해지지 않겠나. <김연덕 제주성모안과>

오피니언 주요기사
[조상윤의 데스크] 위드 코로나… 포스트 코로… [열린마당] '행복' 그 속을 들여다보면
[이수재의 목요담론] 지질공원의 숨어있는 이… [열린마당] ‘둘하나 갤러리'가 담은 여덟가지 …
[열린마당] u-119 안심콜 서비스 이용하세요 [김용성의 한라시론] 자녀교육비와 노후자금, …
[열린마당] 아낌없이 주는 나무! 예래생태마을 … [열린마당] 자원봉사와 실적
[고춘옥의 하루를 시작하며] 지극히 제주적인 … [열린마당] 겨울철 캠핑 안전하게 즐기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
  • 눈 쌓인 한라산 1100고지 [포토]
  • 한폭 수채화 같은 무지개 속 항공기
  • 월정리 주민들 "동부하수처리장 증설 …
  • 무르익어가는 제주의 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