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심각한 주차난, 행정 ‘의지’ 다시 다지자
입력 : 2021. 09.23.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주차난이 어제 오늘의 일 아니다. 행정이 해법으로 차고지증명제사업, 공영주차장 조성 등에 나섰지만 아직도 주차난을 겪는 사례들이 너무 많다. 심각한 도심지·주택가 주차난이 대폭 해소되려면 공영주차장 확대와 기존 주차장 회전율 제고 등에 대한 행정의 ‘의지’를 새롭게 해야 한다.

제주도가 최근 ‘주차정책 도민인식조사’를 한 결과 10명중 9명이 주택가 주차문제를 심각하게 인식하는 것으로 나왔다. 주택가 주차문제에 매우 심각 46.9%, 다소 심각 39.3%로 응답자 86.2%가 ‘심각하다’고 답을 낸 것이다. 주차난 해법에 대해선 공영주차장 확대 65.6%, 부설주차장(학교, 종교시설 등) 개방지원 30.9%, 거주자 우선주차제 도입 30.7%, 자기차고지 지원사업 확대 28.8% 순이었다.

행정이 그간 벌여온 주차난 시책들에 대한 소기 성과를 부인할 순 없다. 매년 자기차고지갖기 차고지증명제 공영주차장조성 등에 많은 예산을 투입했고, 지역에 따라 일정 효과도 내고 있다. 그럼에도 도민들은 여전히 주차문제로 큰 어려움을 겪는다. 무려 10명중 9명이 주택가 주차난을 호소한다는 조사결과가 뒷받침한다.

행정은 주차장 신설 사업을 읍·면보다 동지역을 우선하는 ‘선택과 집중’으로 벌여야 한다. 공영주차장 확대사업도 속도를 내야 한다. 공영주차장 복층화사업은 일부 반대로 중단할게 아니라 다수 이용자들을 위해 조기에 강행돼야 한다. 공영주차장내 비양심 장기주차, 건물 부설주차장 타용도 불법사용 등에 대한 단속도 대폭 강화해 주차 회전율을 높여야 한다. 기존 주차시설도 제 역할을 못하는 현실에서 무슨 해법을 찾을 수 있나.

행정은 주차난 해법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새롭게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일 때 더 큰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오름도 확인 않고 건축허가 내줬다니 [사설] 제주 떠나는 청년들, ‘해법’ 전면 쇄…
[사설] ‘물’공론화 특별기획… 정책 대전환 … [사설] 눈뜨고 당하는 보이스피싱 막지 못하나
[사설] 질책하는 '통과의례'로 끝나선 안된다 [사설] 제주는 부동산 투기 ‘무법지대’ 인가
[사설] 가을철 사고위험 고조… 피해 예방 만전… [사설] 투자유치 성적, 이렇게 초라할 수 있나
[사설] 불법체류자 백신접종 너무 낮아 문제다 [사설] 노지감귤 출하초기 ‘비상’… 총체적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
  • 제주4·3평화공원 참배하는 윤석열 전 …
  • 제주 4·3평화공원 위패봉안실 둘러보…
  • 제주4·3평화공원 참배하는 원희룡 전 …
  • 권순우 ATP투어 우승 기자간담회
  • 깊어가는 제주의 가을 '억새꽃 물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