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영화' 2편 일본 유바리국제영화제에 초청
민병훈 감독 '기적', 소준문 감독 '빛나는 순간' 초청작 선정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1. 09.20. 18:14: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영화 빛나는 순간. 제주도 제공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를 배경으로 하는 2편의 영화 작품이 일본 홋카이도 유바리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유바리 영화제) 초청작으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유바리영화제는 16일부터 20일까지 5일간 온·오프라인을 통해 개최됐으며, 민병훈 감독의 '기적'과 소준문 감독의 '빛나는 순간'이 소개됐다.

민병훈 감독의 '기적'은 서장원 씨와 박지연 씨가 주연으로 인생 밑바닥에 이른 남자와 여자의 이야기를 제주의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담았다.

소준문 감독의 '빛나는 순간'은 제주출신 배우 고두심 씨와 지현우 씨가 주연으로 출연해 제주바다를 배경으로 제주해녀의 삶과 다큐멘터리 PD와의 아름다운 만남을 그린 작품이다.

두 영화 모두 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 지원을 받아 제작됐다.

올해로 31회째를 맞는 유바리영화제는 도쿄판타스틱영화제와 함께 일본을 대표하는 영화제다. 스페인 '시체스', 포르투갈 '판타스포르토'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유바리영화제에서는 매년 전 세계에서 출품된 경쟁작 30여 편과 초청작 60여 편이 상영된다.

영화 '아제아제 바라아제'에서 주연을 맡은 배우 강수연 씨는 1999년 유바리영화제에서 뷰티 스피리트상을 수상한 바 있다.

고춘화 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제주를 담은 영화가 세계의 무대에서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제주의 영상문화가 세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안정세 확연' 제주 22일 오후 5시까지 3명 확진 문성혁 장관 "제주, 해양레저관광 메카로 재조…
"계약 비리·갑질·근태 위반" ICC제주 '총체적 … 멸종위기 한라산 구상나무 열매 급감… 복원대…
삼다수, 생수업계 최초 '먹는물 수질검사기관' … 제주개발공사 재활용 페트 시제품 개발 성공
제주 사우나·실내체육시설 집단 감염 지속 "미등록 외국인 접종률 향상·위드 코로나 손놨…
정화 처리된 가축분뇨 농·산업 용수로 도의회 "제주 국립묘지 이장 비용 유족이 부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