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배설 훈련한 소… '화장실' 이용 가능
청결한 우사·온실가스 억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9.15.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배뇨를 위해 '화장실'로 들어가는 송아지.

소는 똥·오줌을 못 가려 아무 데서나 일을 보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배설 훈련을 통해 훌륭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새로운 실험 결과가 나왔다.

고양이나 강아지처럼 한 곳에서만 배설하도록 훈련할 수 있는 가능성을 나타내는 것인데, 이는 청결하고 동물 친화적인 사육을 넘어 배설물에서 나오는 암모니아로 인한 간접적 온실가스 배출을 억제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독일 '농장동물 생물학연구소'(FBN)의 동물심리학자 얀 랑바인 박사 등이 참여한 국제 연구팀은 송아지를 대상으로 한 배설 훈련 실험 결과를 생물학 저널 '커런트 바이올로지'(Current Biology)에 발표했다.

저널 발행사 '셀프레스'(Cell Press)와 AP통신 등에 따르면 연구팀은 우사 한 쪽에 '화장실'을 마련해 자유롭게 출입이 가능하도록 하고, 젖소 송아지가 이곳에서 배설할 때마다 이들이 좋아하는 당밀시럽을 줘 화장실 이용에 대해 보상했다.

연구팀은 소의 배설훈련 방법을 터득한 만큼 실제 소를 키우는 우사나 방목장에서 활용할 수 배설 훈련방법을 개발할 계획이다.

랑바인 박사는 "소는 다른 동물이나 가축처럼 꽤 똑똑하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데, 화장실 이용법 왜 못 배우겠냐"면서 "앞으로 몇 년 안에 모든 소가 화장실을 이용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오현고 확진자 접촉 147명 전원 '음성' 제주4·3 보완입법 정기국회내 처리 난항
[월드뉴스] 강경 본색 드러낸 탈레반… 면도 금… "성별 임금격차 구조적 사안… 제도적 개선을"
제주 오현고 확진자 발생.. 추석 여파 이번 주 '… 제주도 내년 살림살이 피폐 해진다
제주 찾은 추미애 "세계적인 평화와 인권의 섬… [초점] 12∼17세·임신부 내달 18일부터 백신 접…
제주 찾은 이재명 "4·3 아픔 딛고 자치분권 모… 제주 하루새 9명 확진… 집단감염 여파 지속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인권유린 교수 파면 촉구 2만명 지지 …
  • 제주4·3평화공원 방명록 작성하는 이…
  • 전자발찌 찬 화웨이 멍완저우
  • '아스타' 활짝 핀 감악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