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청년 작가들 시소 타기 닮은 사회에 발언하다
'플랫' 첫 기획전 '시소' 주제로 8월 한 달간 델문도뮤지엄
김승민 정재훈 장승원 현은주 평평함 꿈꾸는 예술적 상상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8.04. 06:07: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현은주의 '절지'.

'세계는 평평하다'는 번역서가 있었다. 저자는 그 책에서 IT 기술이 세계를 하나로 묶어 '평평해지는' 시대에 어떻게 살아남을 것인지란 질문을 던지며 디지털화나 자동화할 수 없는 '대체 불가능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조언을 제시했다.

여기, 제주에서 활동하는 청년 작가들이 바라보는 '평평함'은 그 결이 다르다. 과연 이 세계는 평평한가라고 물으며 균형추가 작동하지 못하는 사회를 향해 예술적 상상력으로 발언한다. 제주대 미술학부를 졸업한 김승민, 정재훈, Thmaz(장승원) 작가가 결성한 '플랫(FLAT)'이 선보이는 첫 전시다. '평평한'이란 뜻을 지닌 영문명인 플랫은 이번에 현은주 작가를 초대해 8월 한 달 동안 델문도뮤지엄에서 4인전을 펼치고 있다.

김승민의 '먹이를 주는 사람들'

정재훈의 '삼나무밈 2'

이 전시에 붙여진 제목은 '시소(SEESAW)'다. 우리가 아는 그 놀이기구를 칭하는 것으로 시소 타기를 닮은 사회의 모습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말이다. 한 쪽이 하늘로 향하면, 다른 한 쪽은 바닥에 내려앉을 수 밖에 없는 시소는 잠깐의 균형을 찾지만 오래가지 못한다. 시소는 태생적으로 기울어짐이 반복되는 기구다.

4명의 작가는 시소와 유사한 세상살이 속에서 평평함을 꿈꾸는 작업을 보여준다. 평평한 화면으로 출력되는 디지털 페인팅 작업을 위주로 20여 점을 내걸었다.

김승민은 "자연이 과연 자연스러운가"라는 의문 속에 인간과 자연이 어느 정도의 균형을 맞췄을 때 그것이 가능할지 탐색했다. 정재훈은 집단, 개인 사이의 오해와 비약이 불러오는 공동체의 분열 등을 작업에 담아냈다. 장승원은 가꾸어지지 않은 풀들이 가득찬 인공적인 공간과 한없이 불안한 사람들 속에서 피어나는 기묘한 꽃들에 눈길을 뒀다. 이들과 함께한 현은주는 장지에 먹과 아크릴 등을 이용해 한국 사회에서 보편적인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한 소외자들에게 던지는 교묘한 혐오를 유충들의 군집 형태로 풀어냄과 동시에 인정 욕구와 그에 대한 반발심이 충돌하는 양가감정을 말한다.

Thmaz(장승원)의 '대답'

전시장 주소는 제주시 연삼로 316(2층).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문을 연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중앙고 지하 미술실 추억하며 사제동행전 10월 7~17일 미술주간… 제주서도 미술을 가깝게
제주에 부는 '샛보름미술시장' 삼다도를 그림… 제주 청년 관악 연주자들과 2021 제주관악제
옛 제주 그린 시와 산문 먹글씨로 쓰다 음악극에 담은 제주 설문대와 돌하르방 이야기
제주 애국지사 강평국의 불꽃 같은 삶 무대에 '제주4·3 기억과 공감' 네 번째 연극 '고사리 육…
제주 누보 '가을, 그림 앞에서' 개인 컬렉터 소… 음악에 방점 찍고 제주4·3 알리는 무대화 작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인권유린 교수 파면 촉구 2만명 지지 …
  • 제주4·3평화공원 방명록 작성하는 이…
  • 전자발찌 찬 화웨이 멍완저우
  • '아스타' 활짝 핀 감악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